한태웅, 유튜브에 근황 올려
"천평 떼이고 3천평 소개 받아"
"하나를 잃으면 하나 얻어"
소년농부 한태웅 /사진=태웅이네 유튜브
소년농부 한태웅 /사진=태웅이네 유튜브


'소년농부' 한태웅이 소작하던 논을 떼였다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한태웅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태웅이네'에 '소작하던 논을 떼였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한태웅은 "아쉽게도 농사짓던 논 하나가 떨어졌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참 기대가 크면 실망이 크다고, 예전에 물 로터리 치던 거 유튜브로 나간 땅이다. 1000평이 조금 안되는 건데 임대를 짓다 보면 그게 속상하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한태웅은 "누가 보면 별거 아닐 수 있지만 농사짓는 입장에서 땅 한 평, 한 평이 소중하다. 구백몇십 평짜리가 떨어지고 한 달은 속이 상했다. 내년 농사 준비하려 논까지 갈아놨었다"고 낙담했다.

하지만 좋은 일은 금방 생겼다. 한태웅은 "아버지 지인께서 3000평을 소개해 주셨다. 집에서 20km 정도 떨어져 있지만 구백 평이 떨어지고 삼천 평이 들어왔으니 하나를 잃으면 하나를 얻는다는 생각으로 즐겁게 하겠다"며 기뻐했다.

그러면서 "올해 농사짓는 게 1만 평이 조금 안된다. 9600~9700 평 정도 된다"고 귀띔했다.

이날 한태웅은 송아지 경매시장을 찾기도 했다. 그는 "황송아지 한 마리를 구입하려고 한다. 좋은 놈 잘 골라 가겠다"고 했다.

한태웅은 "비육을 5마리만 하려고 했다. 그런데 옆에 암소들이 있으니 암소 냄새가 나서 안 큰다고 하더라. 아래 우사에 수송아리를 모두 옮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칸에 세 마리씩 넣을 수 있는데 5마리니까 한 마리가 모자랐다. 그래서 오늘 오늘 한 마리를 안성 우시장에 가서 들여왔다. 아래는 황소, 위에는 암소"라고 덧붙였다.

한태웅은 유튜브에서 실버버튼을 받았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할머니, 할아버지 앞에서 언박싱을 했다. 그는 "10만 명이면 안성이 18~19만 명이니까 3분의 2는 되는거다. 참 감사드린다. 얼마나 고마운 일이다. 우리 집 가보로 남겨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