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사진=억울왕  유튜브
김상혁 /사진=억울왕 유튜브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부업으로 월 3000만 원을 벌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김상혁은 유튜브 '억울왕'에 '부업으로 월 3000 버는 연예인'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비트코인 잘 되시고 모든게 잘 되는 줄 알았다"며 말문을 열었다.이에 김상혁은 "한 여름밤의 꿈이고 디지털 숫자"라며 당황해했다.

김상혁은 카페에 출근해 커피를 내리고 있었다. 그는 '진짜 나와서 일 하고 있다'는 말에 "당연한 거다. 함께 하는 사업체다보니까 다들 미루면 안된다. 내가 더 하면 상대방도 일이 준다. 서로 그런마음으로 일을 하면 잘 할수 있고 좋다"고 했다.

김상혁은 오이도 한 건물에 카페 뿐만 아니라 오락실도 운영하고 있었다. 그는 "상권은 좋은데 서울에 비해 월세, 인건비를 세이브 할 수 있다. 토박이 지인들도 있다. 세 명이서 같이 한다"고 귀띔했다.

그는 "어딜가든 여행지에 가게가 있으면 그게 목표다. 이제 백종원 거리처럼 여행지마다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유튜브 등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김상혁은 "소통하는 삶을 살았던 사람이라 김상혁이란 사람을 보여드리면서 열심히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게 좋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