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학폭 의혹 제기
소속사 측 "사실무근"
폭로자 A씨 "현재 제보방 운영 중"
단독 인터뷰 보도 예고
배우 동하. /텐아시아DB
배우 동하. /텐아시아DB


배우 동하의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최초 폭로한 누리꾼이 소속사 측 입장에 분개하며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동하의 소속사에서 고소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동하의 학폭 의혹을 최초 폭로한 작성자 A씨가 쓴 글이다.

A씨는 폭로 글에 의해 동하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이 고소하겠다는 입장이 담긴 협박성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에서 보낸 문자의 수신인은 A씨가 아닌, 그의 고등학교 동창생 B씨였다.

A씨는 "B는 소속사 측의 반박 보도를 접한 후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모 언론사 소속 기자를 나와 다른 피해자들에게 연결해줬다"면서 "현재 나를 포함한 동하의 학폭 피해자들은 기자와 인터뷰를 마친 상황이다. 해당 뉴스는 단독 보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폭과 관련된 어떠한 기사도 보도하지 않은 유일한 언론으로, 동하의 소속사와의 연관성이나 이번 사건과 관련한 기타 외압에서 자유로운 곳일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동하. /텐아시아DB
동하. /텐아시아DB
현재 동하의 학폭 피해에 관한 제보방을 운영 중이라는 A씨는 "B가 제보방을 통해 처음 내게 연락을 시도했다. B는 학창 시절 김형규(동하)로부터 학폭을 당한 사실이 없다. 그런데도 발 벗고 나선 이유는 또다시 침묵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B는 자신이 해야만 한다고 생각한 일을 신념에 따라 행했을 뿐이다. 피해자들을 위해 헌신해 준 것의 대가가 고작 소속사의 허위주장에 기반한 피고소라는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피해자들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무고함을 밝힐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A씨는 소속사 측에 "B는 소속사 특정하는 폭로 글의 작성자가 아니다. 명백한 증거를 갖고 있다"면서 B씨의 고소 취하를 요구했다.

동하의 학폭 의혹 부인에 관해서는 "나를 비롯한 많은 피해자 및 관계자들이 분개하고 있음을 인지하길 바란다. 만일 소속사와 동하가 며칠 내 보도 예정인 피해자 인터뷰 기사가 공개된 후에도 진심 어린 사죄 대신, 지금과 같은 작태로 기만한다면 내가 갖고 있는 동하의 학폭에 관련된 모든 제보 자료와 함께 '비공식적'으로 행한 일에 대해 폭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하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누리꾼이 등장해 파문이 일었다.

A씨는 "내가 김형규한테 폭행을 당한 장소는 학교가 아닌 외부였다. 그 이유는 내가 김형규를 쳐다봤다는 것"이라며 "옆에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이 있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전형적인 양아치들의 약자에 대한 폭력이었다. 오죽했으면 나한테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걸 여성분이 말려서 그 자리를 떴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눴다. 확인한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됐다"면서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한편 동하는 2009년 KBS 2TV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로 데뷔해 드라마 '황금의 제국', '화려한 유혹', '뷰티풀 마인드', '김과장', '수상한 파트너', '이판사판', '오! 삼광빌라!' 등에 나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