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학폭 폭로자 "소속사로부터 압박" 주장에
"배우라는 직업의 책임으로, 사실 아닌 부분 왜 사과해야 하나"
"10년 커리어 무너져" 억울함 토로
조병규 /사진=소속사, 인스타그램
조병규 /사진=소속사, 인스타그램


배우 조병규 학폭 폭로자가 HB엔터테인먼트로부터 손해배상 압박을 받았다며 공개검증을 제안한 가운데 조병규가 직접 답답함을 호소했다.

10일 조병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익명의 악의적 글들에 반응하지 말자 다짐했지만 도저히 못보겠어서 글 올린다"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조병규는 "아닌 걸 대체 어떻게 증명해야 하나"라며 "11년 전의 일들, 길게는 16년 전의 일들을 어떻게 다 기억해내서 증명해야 하나"라고 토로했다.

이어 "맞다. 저 살면서 누군가에게 상처 하나 안주고 산 사람도 아니고 성장과정 중 모두와 성인군자처럼 친하게 산 사람도 아니다. 왜소하다는 이유로 돈을 갈취당하기도 했고 폭행을 당한 전적이 있는데 그럼 지금부터 저도 피해자인가"라고 지적했다.

조병규는 "학교라는 곳은 자아가 완벽히 형성되기 전 많은 시행착오, 갈등, 배움을 통해 좋은 어른, 사회인이 되라고 있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도 앞서말한 시행착오, 갈등, 배움 있었다.단 법적, 윤리적, 도의적 선 안에서다. 그걸 부정하지 않겠다"고 했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졌다고 유년시절의 행동에 대해 왜 사과해야 하는지 반문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의 책임으로 배우라는 꿈이 없었던 시절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 사과를 해야하나. 이 부분이 문제라면 사과하겠다"고 울분을 토했다.

조병규는 "매 학교 매 학년 모두와 친하지 않았고 모두와 친구인 적 없다. 소수와 친했고 제 친구들은 정말 괜찮은 사람이었다. 제 좁은 인간관계 그리고 관계없는 사람들의 악감정에 대한 무관심이 문제였던 것 같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미 10년의 커리어는 무너졌고 진행하기로 한 작품 모두 보류했다. 손해를 본 금액, 이루 말할 수 없다. 정신적 피해? 폭로글이 터진 이후 집 밖을 나갈때도 바닥만 보고 몇 주간 잠이 뭔지도 모르고 살았다. 저는 감정 호소문이고 익명의 얼굴 모르는 사람의 글은 진심인가"라고 일갈했다.
조병규 /사진=소속사, 인스타그램
조병규 /사진=소속사, 인스타그램
조병규는 학폭 폭로자가 변호사, 소속사로부터 손해배상 압박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그게 협박으로 느껴진다면 내용증명은 어떻게 보내고 타국에 있는 익명의 당신께 어떻게 상황을 전달하나"라고 물었다.

스트레스로 인해 회사에서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자에 대해 조병규는 "당신은 지인을 통해 변호사께 먼저 연락을 했고 먼저 선처를 구했다. 왜 지인을 통해 사과문의 내용을 보내 변호사께 의견을 묻나. 익명의 글을 올렸을 때처럼 누군가의 의지가 아닌 본인 의지로 하고 난 후 선처를 해도 모자랄 판에 선처가 확실하지 않으니 의견을 바꾸는지 이해가 안간다. 당신의 불성실로 인한 해고를 남탓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폭로자는 조병규 소속사가 제시한 합의안 을 언급하며 "본인인 저도 모르는데 한명이 아니라 다수 공모자가 있다고 하더라. 관심법으로 저를 주범으로 해 새로운 사건을 제작 중이냐"고 주장했다.

조병규는 "저 사람은 이 안건이 계속 된 가십거리로 소비되면 제가 큰 피해를 본다는 걸 잘 알고 있다. 공모자? 왜 그렇게 얘기하는지 본인이 제일 잘 알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 의미없고 빈손으로 본인과 같은 입장에서 대응할 수 있게 해줘서 감사하다. 더이상 제 소중한 사람들, 소속사까지 패하보는 일 만들고 싶지는 않고 고생시키고 싶지 않다. 최소한 품위는 지키려 했지만 저도 인간이고 타격이 있기에 저를 지키려 다 내려놓고 얘기한다"며 허위글 유포자와 악플러들에게 "끝까지 가겠다"며 경고했다.

조병규의 학폭 의혹은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을 통해 제기됐다. 글쓴이는 조병규와 뉴질랜드에서 같이 학교를 다녔다며 인증하며 조병규에게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

학폭 의혹이 확산되자 소속사 측은 즉각 진화에 나섰다. 법적대응을 예고한 것이었다. 하지만 HB엔터테인먼트가 수사를 의뢰한 후 폭로자는 소속사로 연락해 글이 허위사실이라며 사과했고 선처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이 일단락되나 싶더니 또 다른 동창생들의 추가 폭로가 나오면서 또 다른 국면에 접어들었다. 조병규 소속사 측은 재차 공식입장을 내고 학폭 의혹을 다시 한번 부인했다.

여론이 싸늘해지자 조병규는 출연하려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억울하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