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톨스토이 소설 소개
'행운 눈 앞에 있음에도…"
"요즘 이 소설 자주 떠올라"
작가 허지웅/ 사진=텐아시아DB
작가 허지웅/ 사진=텐아시아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간접 언급했다.

허지웅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쟁의 평화'나 '안나 카레리나' 읽어봤냐"며 작가 톨스토이의 그림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한때 자신의 기존 작품이 모두 귀족 문학에 지나지 않았다고 선언한 이후 한동안 모두가 쉽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우화 형식의 단편 활동에 집중했다"며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가 이 시기에 쓰여졌고, 그 가운데 '사람은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허지웅은 "주공, 아니 주인공 바흠은 땅에 집착하는 농민이다. 열심히 노력해서 자기 땅을 갖는데 성공했지만 너무 비좁았고, 비좁은 땅 때문에 불행하다고 느꼈다"며 "그는 다른 땅을 찾아 떠났고 곧 충분히 자신과 가족을 건사할 수 있는 크기의 땅을 만난다. 그러나 같은 돈으로 훨씬 더 큰 땅을 살 수 있다는 말에 결정을 뒤집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인공은 해가 떨어지기 전까지 걸어서 도달할 수 있는 크기의 땅을 헐값에 살 수 있다는 걸 알고 크게 기뻐한다. 그리고 안간힘을 다해 갈 수 있는 만큼 갔다가 해가 떨어지기 전까지 서둘러 돌아오는 동안 과로로 죽는다. 그는 결국 자기 몸 크기 만큼의 땅에 묻힌다"며 "톨스토이가 말하고자 하는 건 흔히 알려진 이 단편의 교훈처럼 네 몸뚱아리 만큼의 땅이 필요하다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충분히 만족하고 평안을 찾을 수 있는 행운이 눈앞에 있음에도 기회를 망치는 건 언제나 조금 더 크고 많은 걸 갖고 깊다는 욕심 때문이라는 이야기"라며 "요즘 이 소설이 자주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작가 허지웅/ 사진=인스타그램
작가 허지웅/ 사진=인스타그램
이를 두고 많은 누리꾼들은 "허지웅이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비꼰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허지웅이 직접적으로 LH 사태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이들은 '땅'과 '잘못된 욕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것을 근거로 들고 있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너무 공감된다", "좋은 글 감사하다", "많은 생각이 열리는 글"이라며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허지웅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사회 문제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며, 자신의 입장을 밝혀온 바 있다.

다음은 허지웅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전쟁과 평화>나 <안나 카레리나> 읽어보셨나요. 톨스토이의 작품이지요.

그는 한때 자신의 기존 작품이 모두 귀족문학에 지나지 않았다고 선언한 이후 한동안 모두가 쉽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우화 형식의 단편 활동에 집중했습니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가 이 시기에 쓰여졌고요. 그 가운데 <사람은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주공, 아니 주인공 바흠은 땅에 집착하는 농민입니다. 열심히 노력해서 자기 땅을 갖는데 성공했지만 너무 비좁습니다. 그는 비좁은 땅 때문에 불행하다고 느꼈습니다. 그는 다른 땅을 찾아 떠났고 곧 충분히 자신과 가족을 건사할 수 있는 크기의 땅을 만납니다. 그러나 같은 돈으로 훨씬 더 큰 땅을 살 수 있다는 말에 결정을 뒤집습니다. 마침내 당도한 그곳에서 주인공은 해가 떨어지기 전까지 걸어서 도달할 수 있는 크기의 땅을 헐값에 살 수 있다는 걸 알고 크게 기뻐합니다. 그리고 안간힘을 다해 갈 수 있는 만큼 갔다가 해가 떨어지기 전까지 서둘러 돌아오는 동안 과로로 죽습니다. 그는 결국 자기 몸 크기 만큼의 땅에 묻힙니다.

톨스토이가 말하고자 하는 건 흔히 알려진 이 단편의 교훈처럼 네 몸뚱아리 만큼의 땅이 필요하다는 게 아닙니다. 충분히 만족하고 평안을 찾을 수 있는 행운이 눈앞에 있음에도 기회를 망치는 건 언제나 조금 더 크고 많은 걸 갖고 깊다는 욕심 때문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요즘 이 소설이 자주 떠오르네요. 그래서 함께 나누어보았습니다. #허지웅쇼 #sbs라디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