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오마이걸 승희(왼쪽), 탱크 /사진=텐아시아DB, 유튜브
그룹 오마이걸 승희(왼쪽), 탱크 /사진=텐아시아DB, 유튜브


착한 마음으로 베푼 친절의 대가는 너무나도 가혹했다. 그룹 오마이걸의 승희가 프로듀서 탱크의 자살 소동을 막아줬다가 스토킹에 시달렸고 결국 공황장애를 얻었다. 밝음으로 가득했던 승희의 시간은 공포가 됐다. 망상으로 시작된 탱크의 스토킹. 승희에 대한 탱크의 집착은 소름이 끼칠 정도로 몹시 흉하고 끔찍하다. 탱크는 승희를 상대로 모욕적인 디스곡을 발매했고, 그의 불안정한 정신 상태를 참아주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결국 탱크를 고소했다.

탱크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디스곡 '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가사에는 걸그룹 멤버 C 씨가 TV 속 이미지와 달리 남성 편력이 있고, 수위 높은 음담패설을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는 블러 처리한 승희의 사진을 삽입해 논란이 됐다.
사진=탱크(안진웅) 유튜브 걸그룹 디스곡
사진=탱크(안진웅) 유튜브 걸그룹 디스곡
앞서 탱크는 리쌍 멤버 길에게 노동착취를 당했다며 고(故) 오인혜와 가수 아이유 등을 언급해 논란이 된 프로듀서. 요주의 인물이 낸 디스곡에 팬들은 당황했고, 소속사는 발빠르게 대응했다.

소속사의 설명에 따르면 승희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다만 두 사람의 관계에서 중요한 부분은 탱크는 승희의 스토커이고, 승희는 탱크의 망상과 집착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7일 탱크는 승희와 승희의 지인에게 유서 내용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승희는 탱크가 평소 불안정한 심리를 갖고 있었기에 실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하려는 시그널이라는 생각했고, 한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지인 언니에게 도움을 요청해 그를 살렸다.

대중이 알고 있는 승희는 발랄하고 당찬 매력, 아름답고 따뜻한 마음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사람. 늘 그랬듯, 승희는 탱크에게도 따뜻함을 베풀었다. 승희는 탱크가 극단적 선택을 재시도할 것을 우려해 '당신은 누구에게나 충분히 사랑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응원했다. 하지만 동정과 진심 어린 호의였던 승희의 착한 마음은 불행의 시발점이 됐다.
그룹 오마이걸의 승희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오마이걸의 승희 / 사진=텐아시아DB
탱크는 승희에게 정신과 치료 기록을 시작으로 집착을 시작했다. 자신을 곁에서 도와달며 정신적으로 압박하고 '사랑'이라는 단어에 멋대로 의미를 부여해 일방적인 구애를 시작했다. 그는 일방적인 구애를 넘어 '너 때문에 나는 죽는다'라는 식의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 승희를 공포에 떨게 했다.

실제로 탱크의 SNS에는 승희의 사진으로 도배됐다. 탱크는 승희 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들을 비롯해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상습적으로 극단적 선택을 암시,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등의 영상과 메시지를 보내어 괴롭혀 왔다.

결국 승희는 탱크 때문에 극심한 공포와 불안, 정신적 고통을 얻었고 정상적인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얻게 됐다. 선량한 마음이 독이 되어 승희를 공포로 몰아넣은 셈. 소속사는 승희의 보호를 위해 탱크를 고소했다.

승희의 지인들은 탱크의 망상으로 인해 오해가 생길 것을 염려해 발 벗고 나섰다. 오마이걸 승희의 고등학교 동창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A씨는 "현재 힘들어하고 있는 승희에게 도움이 되고자 글을 쓴다"면서 탱크에게 고백을 받은 후 거절한 뒤 디스곡으로 공격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TEN 이슈] '섬뜩한' 탱크, 오마이걸 승희가 도와줬더니 스토킹
[TEN 이슈] '섬뜩한' 탱크, 오마이걸 승희가 도와줬더니 스토킹
승희와 A씨의 동창생 B씨는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예전에 (탱크가) '널 좋아하는데, 네가 거절했다'고 나에게 털어놓으면서, 내 신발끈 묶어주면서 '넌 내스타일 아닌 걸 다행으로 생각해'라고 말해서 소름돋았다"며 "노래가 소름"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B씨는 "A는 당시 반장이었던 저를 찾아와 고민상담을 했고, 부담과 공포를 느낀다고 많이 힘들었다"며 "그분이 A가 자기 마음을 받아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험담을 했던 것도 기억난다. 아직도 그때를 힘들어하며 오열하던 A의 모습이 선명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자신의 호의가 스토킹이 될 거라 승희 조차 상상을 못 했을 것이다. 승희는 탱크 때문에 평생 잊을 수 없는 공포의 시간을 겪게 됐다. 승희와 또 다른 피해자들의 공포에 보상하는 건 탱크가 그에 맞는 벌을 받는 것. 집착과 망상 악의적 괴롭힘과 협박을 일삼은 스토커 탱크. 자신이 저지른 짓에 대한 대가가 코앞까지 다가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