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AOA 권민아, 성폭행 피해 고백
부동산 정책 및 코로나19 백신 두려움 토로
"국민의 소리 더 들어줬으면 좋겠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성폭행 피해 사실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하며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가 "국민의 소리를 더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 7일 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생활이 어려워졌음을 알리며 "쉬는 걸 잘 못 하는 성격이다. 바쁘게 움직이는 스타일인데, 지금 아르바이트도 못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과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두려움을 언급했다. 권민아는 "대통령이 집값을 너무 올려놓았다. 우리나라는 잘 돌아가고 있는 건가?"라며 "백신도 맞아야 하지만, 불안해서 맞질 못하고 있다. 엄마한테 백신을 맞지 말라고 했다. 대통령이 맞으면 맞으려고 한다"고 털어놓았다.

권민아의 심경 고백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일었다. 동정 여론과 함께 다소 성급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나온 것.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이에 권민아는 지난 8일 라이브 방송을 재차 진행하며 문 대통령을 언급한 이유를 말했다. 그는 "댓글을 많이 봤다. 그 중 위험한 발언이지만, 국민들이 분노해서 적은 댓글들도 많이 봤다"며 "나도 공감했다. 할 말이 너무 많지만, 그렇다고 감히 대통령에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아니다. 어제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금 이야기해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나라를 위해 일해주는 윗분들이 조금만 더 국민의 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면서 "우리들의 의견에 더 귀 기울이면 좋지 않을까 싶다"고 소망했다.

이와 함께 권민아는 과거 성폭행 가해자의 실명과 AOA 전 멤버 지민에 대한 분노를 쏟아냈다. 그는 "나한테 가해자는 신지민뿐이다. 날 10년 넘게 괴롭힌 그 사람을 언급하고 싶은 것"이라며 "수위조절 하느라 자세히 말하지 못했지만, 어떻게 당했는지 알면 충격받을 거다. 의사가 오죽했으면 10년 넘게 약 먹고 치료했는데, 왜 우울증이 치료가 안됐냐더라. 앞으로 하고 싶은 말 있으면 할 것"이라고 알렸다.


한편 권민아는 2019년 5월 그룹 AOA를 탈퇴한 후 배우로 전향했다. 그는 과거 AOA로 활동할 당시 지민의 지속적인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지민은 팀 탈퇴를 선언했다.

현재 권민아는 소속사 우리액터스와 계약을 해지하고 뷰티 사업가로서 새로운 활동을 시작하고 있다. 최근에는 SNS를 통해 연예계 왕따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