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새 주장 제기
"지수, 괴롭힘 당한 것 직접 봤다"
"폭로자, 피해자 아닌 반대편 무리일 뿐"
"지수 학폭 사실은 인정, 성폭행은 사실무근"
배우 지수./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지수./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가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한 가운데, 폭로한 사람은 피해자가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6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용기내서 씁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며칠 시끄러웠던 지수 학폭 사건에 대해 어느 정도의 진실을 알고 있는 사람으로서 그냥 넘어가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아 글을 쓴다. 처음엔 이건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피해자들이 쓴 글이 아니라는 걸 어제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내 기억으로 1학년 때 OOO, OOO, OOO가 김지수를 때리고 물총으로 옷을 다 젖게 만드는 등 괴롭히는 걸 직접 봤다. 이 중에 아래 내가 이야기한 무리에서 쫓겨난 사람이 있다. 서라벌은 김지수 뿐만 아니라 다수의 애들이 다양한 위치에서 각기 다른 양아치짓을 하는 꼴통학교”라고 말했다.
배우 지수./사진제공=케이스트
배우 지수./사진제공=케이스트
A씨는 지수의 학폭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피라미드나 먹이사슬처럼 맞고 때리는 구조가 너무 일반적인 학교였고, 김지수도 양아치 군단의 일원이었다. 제가 봤던 김지수는 중학교 때 잘나가고 싶어 했다. 잘나가는 애들과 지내고 어깨에 힘이 들어가면서 반 애들 중 연약해 보이는 애들한테 힘자랑도 했다. 쉬는 시간에 그런 애들 위주로 컵라면 심부름 시키고 빵셔틀 같은 것도 시키고 장난감 같은 걸로 괴롭히기도 했다. 학교 앞에서 담배 피는 것도 자주 봤다”는 것.

A씨에 말에 따르면 지수가 무리에서 파워가 세진 계기는 지수를 괴롭히고 때리던 강한 아이가 그 무리에서 쫓겨난 후 지수가 그 무리에 끼게 됐고, 쫓겨난 인물은 다른 패거리를 만들었다.

이어 A씨는 “폭로글 쓴 사람들은 피해자가 아니다. 그 사람들은 김지수한테 당한 적 있는 사람이 아니라 반대파 무리다. 걔네도 온갖 양아치 짓 다 해놓고 10년 후에 복수한다고 김지수 폭로글을 쓴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수의 동성 성폭행은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지수는 지난 2일 온라인상에 폭로글이 게재되며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지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사과했다.

이번 논란으로 지수는 출연 중이던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했다. 지수의 소속사 측은 “지수로 인해 학교 폭력 피해를 본 분들께는 피해자의 허락 하에 직접 연락을 취하는 등 지난 잘못에 대해 사과드리고 있다"며 "엄중한 사안인 만큼 지수는 배우로서 계획된 모든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통렬한 반성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수는 오는 10월 중순 군에 입대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