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뮤지컬' 마지막 공연
"새로운 것에 도전, 매력적"
방민아 '그녀'와 완벽한 싱크로율
뮤지컬 이어 영화 '최선의 삶'까지
방민아./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방민아./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방민아가 뮤지컬 데뷔작 '그날들'을 성공적으로 끝마친 소감을 전했다.

방민아는 지난 7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기립 박수를 받으며 약 3개월 간 달려온 뮤지컬 '그날들'의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20년의 시간을 넘나드는 한 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에 고(故) 김광석의 대표곡으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 극 중 신원을 알 수 없는 피경호인 '그녀' 역으로 분한 방민아는 첫 뮤지컬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과 이해를 바탕으로 순수한 아름다움과 유려한 감정선이 매력인 방민아 표 '그녀'를 탄생시켰다.

그동안 배우이자 뮤지션으로 탄탄히 쌓아온 자신의 역량을 '그날들'에 아낌없이 펼쳐보인 방민아는 '정학'과 '무영', 과거와 현재를 잇는 연결고리인 캐릭터의 복합적인 상황과 섬세한 감정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녀'는 이유를 알 수 없는 20년 전 '그 날'을 상징하며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인물인만큼, 묵직한 서사를 유연하게 풀어내는 방민아의 담담하고도 차분한 내면 연기는 오히려 관객들을 끌어당기며 진한 여운에 젖게 했다.

뿐만 아니라, 고(故) 김광석의 명곡이 이끄는 '그날들'만의 감성을 소화하는 독보적인 가창력이 코로나19로 지친 관객들의 마음에 위로와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방민아 특유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가 돋보이는 '그녀'의 메인 넘버 '혼자 남은 밤'에서는 인물이 느끼는 외로움과 슬픔을 탁월하게 표현하며 객석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리기도.

이처럼 방민아가 '그녀' 그 자체로 빛날 수 있었던 이유는 비주얼부터 디테일까지 캐릭터와 완벽한 합을 보여준 싱크로율 덕분. 이는 방민아의 무대를 처음 본 관객일지라도 모두 입을 모아 호평한 대목이다. 관객들은 "연기랑 노래 잘 하는 줄은 알았지만 뮤지컬은 또 다른 분야라 걱정했는데 '그녀' 역에 진짜 찰떡"(al***), "외적인 모습이 '그녀' 역에 잘 어울려서 더욱 감정이입이 되었다"(menni***), "오늘 푹 빠진 배우는 '그녀' 역 맡은 방민아 배우"(thdb***), "방민아 연기에 더 좋은 공연 본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thdb***) 등의 관람평을 남기며 열렬한 지지를 쏟아냈다.

뮤지컬 데뷔작부터 관객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방민아는 마지막 공연 후 "데뷔 이후로 뮤지컬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은 늘 가지고 있었지만 동시에 두려움도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무언가에 도전한다는 건 참 매력적인 것 같다. 첫 뮤지컬이 '그날들'일 수 있어 참 행복했다"라고 진심 어린 소회를 밝혔다.

이어 "차근차근 하나씩 가르쳐주신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장우재 대표님, 장유정 연출님과 모든 스태프분들, 선배, 동료 배우분들 덕분에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는 힘이 되었다. 그리고 힘든 시기에도 찾아와 응원해 주신 관객분들과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무대에서 또 인사드리고 싶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한편, 뮤지컬에 도전하며 더욱 의미있는 데뷔 10주년을 보낸 방민아는 앞으로도 장르와 영역을 불문한 행보를 이어갈 예정.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한 국내외 유수 영화제의 주목을 받은 영화 '최선의 삶'으로 스크린 활약도 예고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