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그룹 내 왕따설 의혹
전 멤버 이현주, 지속된 괴롭힘에 탈퇴까지?
이나은, 광고 비공개·방송 편집 '후폭풍'
이진솔, 롤링페이퍼 인성 논란
김채원, EBS '우당탕탕 은하안전단' 예고편 삭제
/사진=전소민 인스타그램
/사진=전소민 인스타그램


그룹 카드(KARD)의 전소민을 향한 대중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앞서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를 향한 왕따설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논란의 가해자로 전소민이 지목됐다.

이러한 여파로 에이프릴의 멤버들은 적지 않은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이나은은 각종 논란에 시달리며 향후 행보에 문제가 발생했다. 이후에도 이진솔의 롤링페이퍼 인성 논란, 김채원의 EBS '우당탕탕 은하안전단' 예고편 삭제 등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현주가 에이프릴로 활동할 당시 그룹 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누나가 괴롭힘으로 인해 공황 장애와 호흡 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극단적 시도를 했었다"고 밝혔다.

해당 글이 게재된 이후 각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이어 이현주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에이프릴 전 멤버 전소민"이라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논란을 부인하며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알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Minny J 소민'
/사진=유튜브 채널 'Minny J 소민'
그 와중에도 전소민은 대중들의 민심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걸까.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전소민의 행동에 비난의 화살이 쇄도하고 있다. 이는 이현주의 왕따설이 처음 제기된 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언박싱 영상을 공개했기 때문인 것. 가해자로 지목된 만큼 아무렇지 않은 듯 영상을 올린 것은 다소 경솔했다는 지적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정말 못됐다", "양심 있으면 이렇게 영상 못 올린다", "뻔뻔하게 영상 올릴 때가 아니잖아", "이 난리에 유튜브 업로드라니...소름 돋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소민은 2012년 그룹 프리티로 데뷔했다. 이후 3년 만에 그룹 에이프릴의 리더로 다시 데뷔했으나, 그해 11월 팀을 탈퇴했다. 이후 2016년부터 그룹 카드의 멤버로 활동 중이다. 현재 유튜브 채널 'Minny J 소민'을 운영하고 있으며, 3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