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지수, 오는 10월 입대
지난해 입영 영장 받아
배우 지수 / 사진 = 키이스트 제공
배우 지수 / 사진 = 키이스트 제공


학폭 논란으로 대중의 입방아에 오른 배우 지수가 국방의 의무를 시작한다.

4일 키이스트에 따르면 지수는 오는 10월 중순 군에 입대한다.

지수는 2016년 급성 골수염으로 수술을 받아 4주간 기초 군사훈련을 마친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한다.

학폭 논란으로 인한 이른바 '군대런', 도피성 입대가 아니냐는 여론이 불거졌으나 지난해 12월 입영 영장을 받았다고 소속사는 설명했다.

지수는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발 학폭 폭로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네티즌 A 씨는 학창시절 지수로부터 왕따, 폭력, 협박 등 모든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이 화제가 되자 지수의 동문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또 성폭력, 미성년자 시절 클럽 등 방문 목격담도 이어졌다.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는 "해당 사안에 대해 이베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으나 A 씨는 "피해자들이 듣기엔 마치 '어디 한번 들어줄테니 말해봐' 식으로 들린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수는 "과거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사과문을 올렸으나 피해자에 대한 진정성이 드러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판받았다.

결국 지수는 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던 KBS '달이 뜨는 강'에서도 하차했다. 이 드라마는 20부작 중 6부까지 방송됐고 촬영은 18부까지 완성한 상태였기에 방송사에도 민폐를 끼치게 됐다.

과거 출연했던 MBC '앵그리맘', OCN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등 작품은 OTT 플랫폼에서 사라진 상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