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의미심장 글 게재
"아물지 못해 멱차오르는 기억"
서신애 수진 /사진=소속사, 텐아시아DB
서신애 수진 /사진=소속사, 텐아시아DB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피해자로 거론된 배우 서신애가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글귀를 남겼다.

서신애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 나의 겨울은 혼자 만들어진 것이 아님에도 이겨내기 위해선 늘 혼자만의 조용한 싸움이 필요했다"면서도 "지나간 계절의 떠올림은 쉽지 않겠지만 보냈던 계절의 장면은 잊혀지지 않는다"고 했다.

서신애는 이어 "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이기적인지라 그럴 때마다 애써 녹인 눈은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어버렸다"며 "이렇게 무너지기엔 내가 너무 가여웠다. 나의 계절에 햇살을 비춰 주는 사람들에게 미안했다"고 말했다.

또 "나는 더이상 겨울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 빙판길을 깨부수자. 녹일 수 없다면 부셔버리자. 그제야 참으로 길고 긴 겨울밤의 끝에 그동안 알 수 없던 햇살이 옅게 느껴졌다. 주변을 살피니 아직은 날카로운 바람이 흩날려도 녹았던 눈으로 인해 질척이던 땅이 조금씩 굳기 시작한다. 이제 곧 어린 봄의 새싹이 돋아나겠지"라고 썼다.

서신애는 그러면서 "어디선가 여전히 아픈 겨울을 보내고 있을 당신에게 보잘 것 없는 나 역시 당신을 위해 자그만한 햇살을 비추고 있다는 걸 알아주길. 당신도 참으로 가슴 저리게 찬란한 인생을 살아가는 중이기에"라며 글을 맺었다.

서신애의 글에 많은 네티즌들은 트위터 등에 "버티느라 고생이 많았겠다", "마음이 찢어진다", "학폭 당해본 입장에서 인생이 지옥같은 기분 사무치게 잘 알겠다", "얼마나 많은 용서와 증오를 반복했을지 가늠도 안간다", "자기와 같은 피해자 마음 다독이는게 감동이다" 등의 글을 게재하며 응원했다.

한편 한 네티즌은 서신애가 수진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같은 학교 출신 서 양(서신애)이 울면서 나에게 말했던 걸 기억한다"며 "'서 양 이 신XX아', '빵꾸똥꾸야' 등 매일같이 소리를 지르며 불렀고, 없는 소문까지 만들어 다른 친구와 말다툼하게 만들었다"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이어 "기억 날 진 모르겠지만, 난 걔 옆에 있었다"고 전했다.

수진 측이 공식입장을 내고 해명에 나서자 서신애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변명할 필요 없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서신애는 중학생 시절 전학간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KBS 'SOS' 기자간담회에서 "시트콤 출연 당시 학교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했다"며 "내가 무언가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고 하거나 내게 '빵꾸똥꾸', '신신애', '거지'라고 불러 슬펐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발언이 재조명되며 괴롭힘 가해자가 수진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수진은 자신의 팬 커뮤니티를 통해 과거 방황한 적은 있지만 폭력은 하지 않았다고 학폭을 부인했다. 서신애에 대해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서신애는 빌리 아일리쉬(Billie Eilish)의 노래 'Therefore I Am' 한 구절을 캡쳐해 올리기도 했다. 해당 가사는 '난 네 친구가 아니다. 내 이름 부르지 말라. 내 기분을 아는 것처럼 말하지 말아달라'라는 내용이다.

수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수진의 모든 활동을 중단했으며 그룹은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간다고 밝혔다.
"애써 녹인 눈은 빙판길"…서신애 글 전문.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

나의 겨울은 혼자 만들어진 것이 아님에도 이겨내기 위해선 늘 혼자만의 조용한 싸움이 필요했다. 내 사람들을 만났고 미뤄왔던 일들을 하기 시작했다. 이따금 창백한 바람이 불어 금이 가긴 해도 이정도인 것만으로도 감사했다.

지나간 계절의 떠올림은 쉽지 않겠지만 보냈던 계절의 장면은 잊혀지지 않는다. 그 날의 온도, 그 날의 냄새, 그 날의 행동.. 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이기적인지라 그럴 때마다 애써 녹인 눈은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어버렸다.

그래서 엉망이 되어버린 나의 계절을 원망하기도 했다. 좀 더 이겨내기 위해 노력해 볼걸, 더 아무렇지 않게 행동해 볼걸.. 그럴수록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한지라 그대들의 계절을 시새움하게 되더라.

이토록 매서운 겨울은 아름답진 못해도 나의 매화는 추운 겨울의 기운 속에서 맑은 향기를 내었다. 이렇게 무너지기엔 내가 너무 가여웠다. 나의 계절에 햇살을 비춰 주는 사람들에게 미안했다.

나는 더이상 겨울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 빙판길을 깨부시자. 녹일 수 없다면 부셔버리자.

그제야 참으로 길고 긴 겨울밤의 끝에 그동안 알 수 없던 햇살이 옅게 느껴졌다. 주변을 살피니 아직은 날카로운 바람이 흩날려도 녹았던 눈으로 인해 질척이던 땅이 조금씩 굳기 시작한다. 이제 곧 어린 봄의 새싹이 돋아나겠지.

어디선가 여전히 아픈 겨울을 보내고 있을 당신에게 보잘 것 없는 나 역시 당신을 위해 자그만한 햇살을 비추고 있다는 걸 알아주길. 당신도 참으로 가슴 저리게 찬란한 인생을 살아가는 중이기에.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