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부부, '동상이몽'서 유산 고백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유산 고백 이후 쏟아진 많은 팬들의 위로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진태현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방송으로 저희를 응원해 주시고 위로해 주신 분들 고개 숙여 감사 드려요"라고 인사했다.

이어 "저희 부부의 사생활이 여러분들에게 반감을 사지 않을까 항상 고민하고 걱정하는데 언제나 힘을 주시고 동감해 주셔서 파이팅이 넘칩니다"라며 "우리 부부 앞으로도 잘 살아갈게요.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진태현은 '#박시은 #진태현 #올림 #땡큐 #감사 #인사 #400개가넘는댓글이모두위로의말 #눈물'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앞서,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는 결혼 7년 만인 지난해 11월 임신했지만, 8주차에 접어들면서 계류유산을 진단 받았다는 사실을 고백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 방송에서 박시은과 진태현은 임신 일기를 쓰며 아기를 기다렸지만, 1월에 접어들면서 텅 빈 일기란이 공개되며, 슬픔을 자아냈다.

방송 후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과 지인 여러분 언젠간 조카 안겨드릴게요"라며 "감사해요 응원해주셔서 우리 부부 모든 과정 함께해준 동상이몽 가족들에게도 감사합니다"라고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