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나섰다.

블랙핑크는 지난 25일 서울 중구 주한 영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자필 친서를 전달받았다.

존슨 총리는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의장직을 맡게 된 영국과 함께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데 함께해 줄 것을 부탁했다.

친서에 블랙핑크 맴버 개개인의 이름으로 호명한 보리스 존슨 총리는 "기후변화는 우리 세대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라면서 "여러분이 현시점에 이와 같이 중요한 이슈에 대해 목소리를 내준 것은 매우 환영받을 일"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블랙핑크는 "첫 번째 단계는 저희 스스로 기후변화에 대해 공부하는 것이다. 기후변화는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우리는 알아야 한다. 저희는 더 많이 배우고 싶으며, 팬 여러분들도 같이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이먼 스미스는 주한 영국대사는 "주한영국대사관은 블랙핑크와 YG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COP26에 앞서 함께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는 미래 세대를 위해 지구를 지키기 위해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 전 세계 모든 BLINK 여러분들도 우리의 여정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친서에서 언급된 영상은 블랙핑크가 주한영국대사관과 함께 제작하여 작년 12월 개최된 2020 기후정상회담 (Climate Ambition Summit 2020)에서 소개됐다. 영국, 유엔 그리고 프랑스가 공동 주최한 온라인 회담은 또한 보리스 존슨 총리를 비롯하여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 사무총장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과 같은 세계적 리더들이 참석했다.

블랙핑크는 영상을 통해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지구의 자연 서식지를 보존할 필요성을 언급하며 기후변화 문제 인식 제고와 자연환경 보호를 독려했다. 또한 영국이 2021년 11월 주최할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 (COP26)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블랙핑크는 작년 10월 발매한 정규앨범 'THE ALBUM'으로 왕성한 활동을 통해 세계적 걸그룹으로서 입지를 굳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