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먹튀' 의혹에 법적대응
"직업 가치관에 반하는 내용"
"악의적인 음해 위한 주장"
배우 김민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민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민재가 소속사를 통해 '과외비 먹튀'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지고 있는 당사 소속 배우 김민재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 관련하여 공식 입장 드린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민재는 게시물의 작성자가 제시한 시기에 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연출팀으로 참여해 작업 중이었다. 소속사는 "이와 병행해 영화 '부당거래'에 출연하며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었기에 과외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 자체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작성자가 언급한 발언들은 김민재 씨의 직업 가치관과 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단순히 악의적인 음해와 이슈를 조장하기 위한 주장이라 사료된다"며 "당사는 사실무근의 악성 루머로부터 소속 배우를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소속사는 배우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법적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배우 김민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민재/ 사진=텐아시아DB
앞서 김민재는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로 인해 '과외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작성자는 "평소 좋아하는 프로그램인 '유퀴즈'를 보고 있었는데 배우 김민재 씨가 나오더라. 영화에서도 보기 꺼려지는 얼굴을 겨우 피했나 했더니 이젠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게 되니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며 폭로를 시작했다.

그는 2010년 연극영화과 진학을 준비하던 중 한 과외 사이트를 통해 김민재를 알게 됐다며 "김민재와 약 5회의 연기 과외를 20만 원에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김민재 씨는 제게 연기 과외를 할 마음이 없었다"며 "연기에 대한 수업이 이뤄져야 하는데 제게 그저 '쌍커풀 수술은 꼭 해라', '살 좀 빼라' 단 두 마디만 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회도 다 채운 게 아니다. 약 2회, 자랑 타임을 늘어놓고 점점 답장이 없어지더니 결국 잠수를 타더라"라며 "저 2010년 21살이었던 삼수생 김OO예요. 선생님은 항상 인사처럼 제게 살 얘기만 하셔서 그때 받은 상처로 강박으로 살도 많이 빼고 이름도 바꿨다. 근데 21살에 50만원 겨우 버는데 반 쪼개 20만원 드리던 가난한 어린 연기자 지망생한테 가혹했다는 생각이 안 드냐"고 덧붙였다.
배우 김민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민재/ 사진=텐아시아DB
또한 작성자는 "그 어린 21살의 제가 불쌍해서라도 세상에 알려야겠다. 선생님이 좋은 배우로 사랑 받는 건 억울하다"며 당시 작성했다는 다이어리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김민재는 영화 '부당거래', '성난황소', '악질경찰', '돈', '반도' 등에 출연했다. 지난 6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배우로서의 삶을 돌아보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는 2019년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도시경찰 : KCSI'에서 명예 경찰로 근무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민재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지고 있는 당사 소속 배우 김민재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 관련하여 공식 입장 드립니다.

먼저, 김민재 씨는 게시물의 작성자가 제시한 시기에 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연출팀으로 참여해 작업을 진행 중이었습니다. 이와 병행하여 영화 <부당거래>에 출연하며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었기에 과외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 자체가 없었습니다.

또한 작성자가 언급한 발언들은 김민재 씨의 직업 가치관과 반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악의적인 음해와 이슈를 조장하기 위한 주장이라 사료됩니다.

이에 당사는 사실무근의 악성 루머로부터 소속 배우를 보호할 것이며, 배우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허위사실에 기반 한 명예훼손성 게시물,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 작성)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말씀 드립니다.

항상 소속 배우들을 사랑해 주시고 아껴 주신 팬분들의 응원과 신뢰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