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가좌동서 남동생 사칭, 피해 제보"

"범인 누군지 알아, 혼냈지만 소용 없다"
방송인 김원희 / 사진 = 텐아시아DB
방송인 김원희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김원희가 자신의 남동생이라고 사칭하는 인물이 있다며 피해 주의를 당부했다.

김원희는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심하세요!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하여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오네요"라고 사칭 피해 주의보를 내렸다.

이어 "김원철, 김원천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하네요"라고 토로했다.

김원희는 "범인이 누군지는 제가 잘 알고 있습니다.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는 거 같습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유를 다 설명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저는 참아보겠습니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입니다"며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닙니다"라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이하 김원희 인스타그램 전문조심하세요!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하여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오네요.
김원철,김원천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하네요.

범인이 누군지는 제가 잘 알고 있습니다.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는거 같습니다.

이유를 다 설명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저는
참아보겠습니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입니다.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닙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