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SNS 통해 부친상 소식 전해
"깊은 애도와 명복 빌어 달라"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부친상을 당했다.

하리수는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나의 부친께서 2021년 2월 24일 12시 별세했기에 삼가 알려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부친의 부고를 알리게 됐다. 가는 길 깊은 애도와 명복을 빌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리수 부친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후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졌다.

한편 하리수는 최근 MBN 예능 '트롯파이터'에 출연했다.
다음은 하리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저의 부친께서 2021년 2월 24일 12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부친의 부고를 알리게 되었습니다. 가시는 길 깊은 애도와 명복을 빌어주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