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규 지난해 이혼 /사진=소속사
서현규 지난해 이혼 /사진=소속사


배우 서현규가 지난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23일 서현규 소속사 엠디엔터테인먼트 측은 "서현규가 지난해 아내와 이혼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서현규는 1993년 SBS '공룡선생'으로 데뷔후 배우의 꿈을 키웠지만 대학 졸업 후 꿈을 포기하고 아버지의 유통 사업을 이어받았다.소속사 측은 "평범한 삶을 살던 중 갑작스런 아버지의 부고와 성격 차이로 인한 이혼을 겪게 됐다"고 설명했다.

엎친 데 덮친 격이었다. 그는 외국 기업 투자 사기 피해를 당해 빚을 갚기 위해 부엌 시공부터 미용실 매니저를 하며 우울감과 자책감을 갖고 살아왔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그는 친동생의 권유로 광고 모델을 통해 연기에 재도전 했고 tvN '호텔 델루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tvN ‘하이바이 마마!’ 등에서 경찰, 형사, 건달 등으로 출연해왔다.

서현규는 이혼 후 현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후 다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