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SNS 소통 요정 면모
"이병헌 느낌" 댓글에
"제가 그렇게 생김?" 폭소
배우 이민정/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민정/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민정이 남편 이병헌을 닮았다는 댓글에 유쾌한 답변을 남겼다.

이민정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장에서 셀카 한번 찍어올리기로 한 약속을 지키기위해 찍었는데 이제는 셀카는 어색"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민정은 한 세트장에서 셀피를 찍고 있다. 그의 크고 아름다운 이목구비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를 본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평소 답글을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이민정은 이날도 댓글 요정 같은 면모를 뽐냈다.

이민정은 '예쁜데 무섭다'는 댓글에 "다음에는 웃어보겠다. 근데 혼자 웃으면서 사진 찍는 게 이젠 민망하다"고 답했다. '10대 같다'는 말엔 "거짓말쟁이"라며

특히 한 누리꾼이 '이 셀카는 이병헌 느낌'이라고 하자 이민정은 "오 마이... 제가 그렇게 생김?"이라고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다른 누리꾼들도 "진짜 웃기다"며 화답했다.

이민정은 2013년 이병헌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준후 군을 두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