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강현./ 사진=Mnet 방송화면
'고등래퍼' 강현./ 사진=Mnet 방송화면


'성폭행 의혹'을 받고 Mnet '고등래퍼4'에서 하차한 텐도(본명 강현·19)가 자신의 SNS에서 피해자라 주장하는 A씨와 설전을 벌였다.

텐도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하여 큰 실망을 하셨을 많은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 저는 학생 신분으로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다만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입장을 표명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텐도는 "저는 벌금 200만 원 형을 받은 적이 없다. 잘못한 점이 많지만 억울한 점도 많다"면서 "그날 있었던 자세한 얘기들은 상대방이 또 다른 피해를 입을 수 있기에 많이 조심스럽다. 다만 사실과 다른 점 명확하게 밝힐 수 있다"라고 했다.

그러자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나타나 댓글로 반박했다. A씨는 "저는 200만 원 벌금형인 줄 알고 있었지만 200만 원 합의금의 소년보호처분2호를 받았다고 들었다. 잘못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라며 "하지만 저의 입장은 200만 원이 벌금이든 합의든 이 사건의 논점은 성폭행이며, 성폭행 가해자가 TV에 나오는 것 또한 피해자인 저로서 너무 속상하다"라고 호소했다.

또한 A씨는 "굳이 유명하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너를, 그리고 이 사건을 사회에 내보내게 된 건 이런 일이 있었음에도 네가 TV에 나왔기 때문이다. TV에 나오는 널 보는 게 나와 내 가족들은 어떨지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진심 어린 사과 부탁한다"라고 했다.

텐도는 A씨의 글에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텐도는 "이 글은 누나한테 사과글을 올린 게 아니고 시청자들한테 올린 거야. 솔직히 까놓고 말해서 우리 합의하고 그런 거 맞잖아. 내가 디테일하게 1부터 100까지 말할까?"라고 응수했다.

이에 피해자 A씨는 다시 "진심이 섞인 사과를 하고 당사자끼리 잘 풀었을 문제였으면 저도 이렇게 스스로 나서지도 않았다. 그게 아니라 눈 귀 닫고 TV에 나온다면 저와 제 가족은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맞섰다.

텐도는 "누나만 괜찮다고 하면 그날 있었던 일 전부 아주 상세하게 올리고 싶어. 그래도 돼? 누나는 내가 누나한테 미안해서 합의 봤다고 생각하는 거야?"라며 "누나가 말해봐. 누나가 올리라고 하면 지금 바로 올릴게"라며 날을 세웠다.

앞서 지난 20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텐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했다.

글쓴이는 2018년 인천 부평에 위치한 강현의 작업실에서 술에 취한 채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좁은 작업실에서 취해 누워있는데 갑자기 저의 몸을 만졌다. 거부를 했지만 '누나도 나 좋지 않아?'라며 강제로 키스했고 '금방 끝낼게'라는 말과 함께 강간했다"고 했다.

이어 "친한 선배를 불러 병원에 갔고, 미성년자이기에 보호자가 있어야 치료를 받을 수 있어서 부모님께 말씀드렸다"며 "어린 나이에 경찰서, 산부인과를 가게 됐다. 체내사정으로 인해 사후피임약을 먹었고 부작용도 심했다"고 토로했다.

또한 글쓴이는 '고등래퍼4'에 출연한 텐도를 본 이후 "무섭고 수치스럽다. 큰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고 털어놨다.

텐도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지자, Mnet 측은 "출연자인 강현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하차 입장을 전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등래퍼' 제작진은 강현의 출연분을 모두 편집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