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사랑의 콜센타' 출연 소감 전해
"어제 너무 떨어 죄송해요"
'사랑의 콜센타' 구혜선 /사진=TV조선 캡쳐
'사랑의 콜센타' 구혜선 /사진=TV조선 캡쳐


배우 구혜선이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출연 소감을 전했다.

20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너무 떨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공포증이 너무 심해 가수로 데뷔를 못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전날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한 구혜선은 김응수, 민우혁, 강은탁, 박진주, 갈소원, 톱6와 함께 팀을 이뤄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구혜선이 'fly agin', '희망사항' 등을 선보였다. 구혜선의 '사랑이 콜센타'에 반기는 시청자들도 있었지만 '립싱크'를 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구혜선은 지난해 7월 안재현과 이혼 후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 '페이스아이디', '수미산장'에서 일상을 공개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