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폭로 내용 반박한 조용민
"길에 받아 먹었다"는 누리꾼에
"길과 연락 안 한지 오래" 맞서
가수 길(왼쪽)과 작곡가 탱크/ 사진=텐아시아DB, 유튜브 캡처
가수 길(왼쪽)과 작곡가 탱크/ 사진=텐아시아DB, 유튜브 캡처


가수 길(길성준)을 향한 작곡가 탱크(안지웅)의 폭로 내용을 반박한 작곡가 조용민이 추가 입장을 밝혔다. 한 누리꾼과 설전을 벌이는 과정을 통해서다.

앞서 조용민은 1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때 동료 작곡가로써 둘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상황이라 이렇게 글을 작성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조용민은 최근 탱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길에게 노동 착취,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그는 길이 탱크에게 불 같이 화를 냈던 기억을 떠올리며 "아마 그 사건이 시발점이 된 것 같다"며 "곡 비를 안 받은 적도 없으며 저작권을 부당한 비율로 받은 적이 없다. 모두 똑같이 나눠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주장에 한 누리꾼은 조용민을 향해 "당신이 적은 대로 받아 먹은 게 있으니 옹호하는 것"이라며 "아마 지금도 친하겠지? 일이나 수입도 관련돼 있을 거고. 당신과 달리 길은 저 사람(탱크)한테는 쓰레기였던 것"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는 또 길의 음주운전 전과를 언급하며 "당신 가족 중 하나가 그 차에 치어 죽었다고 생각해봐라. 그래도 같이 일하고 옹호할 수 있겠냐"고 적었다.
가수 길/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길/ 사진=텐아시아DB
이에 조용민은 "계정을 방금 만들어서 댓글 달은 것 같은데 폭로글과 비슷한 느낌의 분노가 글에서 느껴진다"며 장문의 답글을 게재했다.

그는 "받아먹었다라…저는 하루에 2시간 자고 곡 작업에 모든 걸 쏟아냈다. 몸은 힘들었지만 즐거웠고 정말 열심히 했다"며 "그 결과 매직맨션 팀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생각하고 그에 따른 정당한 댓가를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외에 인간적으로 길형이 저와 다른 작곡가 한명에게 잘 해준것은 정말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한 저희를 보고 고마워서"라며 "그 사건 이후로 길과 작업하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연락한지도 정말 꽤 됐다"고 덧붙였다.

조용민은 "서로의 사생활이나 내가 모르는 이야기는 경솔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 둘의 문제는 둘이 해결하는 게 가장 빠른 길"이라며 "저는 단지 무차별 총기난사 같은 글로 부터 제가 본 사실과 제3자 및 고인들의 유가족들에게 2차적 피해가 안 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작성했다. 하지만 이미 우려한 바가 벌어진 것 같다"고 적었다.

끝으로 "길의 소속사로부터 대처한다는 기사를 봤다. 시간이 지나면 저도 여러분도 모두 몰랐던 사실을 알 수 있게 될테니 그때까진 온라인 상에서 모두 말을 아끼는 게 어떤가 싶다"며 "둘의 문제인 만큼 누구도 피해 입지 않았음 한다"고 했다.

다음은 조용민의 댓글 전문이다.

계정을 방금 만들어서 댓글 달은거 같은데 폭로글과 비슷한 느낌의 분노가 글에서 느껴지네요.

받아먹었다라…음..받아먹었다라기 보단 저는 하루에 2시간 자고 곡 작업에 모든걸 쏟아냈습니다. 몸은 힘들었지만 즐거웠고요. 당당히 말하는데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 누가 시켜서라기 보다 성격상 그렇게 한것 뿐입니다. 그 결과 매직맨션 팀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생각하고 그에 따른 정당한 댓가를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에 인간적으로 길형이 저와 다른 작곡가 한명에게 잘 해준것은 정말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한 저희를 보고 고마워서가 아닐까 란 생각이 듭니다. 그 사건 이후로 매직맨션이 끝나고 길형과 작업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연락한지도 정말 꽤 됐고요. 무엇보다 저의 유능한 새로운 동료들이 있습니다. 아무튼 글을 쓰는 과정에 서로의 사생활이나 내가 아예 모르는 이야기 혹은 정확히 모르는 이야기는 경솔하게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둘의 문제는 둘이 해결하는게 가장 빠른 길이겠지요. 저는 단지 무차별 총기난사 같은 글로 부터 제가 본 사실과 제3자 및 고인들의 유가족들에게 2차적 피해가 안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작성하였습니다만 이미 우려한 바가 벌어진것 같습니다. 길의 소속사로부터 대처한다는 기사 봤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저도 여러분도 모두 몰랐던 사실을 알수있게 될테니 그때까진 온라인 상에서 모두 말을 아끼는게 어떤가 싶습니다. 둘의 문제인 만큼 누구도 피해입지 않았음 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