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리쌍컴퍼니, 탱크 유튜브
/사진 = 리쌍컴퍼니, 탱크 유튜브


리쌍의 길의 사생활 등을 폭로한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가 故(고) 오인혜와 아이유, 장기하 등을 언급한 것을 사과했다.

19일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질책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린다. 그러나 모두 진실이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그는 길의 노동착취, 언어폭력, 폭행 등을 폭로하겠다며 올린 영상에서 연예인들의 실명을 언급해 네티즌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특히 탱크는 이미 고인이 된 배우 오인혜를 거론해 논란에 불을 지폈는데, 탱크는 "돌이켜보니 고인이 되신 그분들, 스스로 휴식하기 위한 선택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제가 전달하고자 하는 사실을 뒷받침 하기 위해 그분들을 이용한게 됐다"과 사과했다.

그는 "영상을 찍었을 때 흥분한 상태였다. 그 부분은 실명 아닌 가명이라도 써서 전달을 했어야 한 부분이었는지, 그냥 아예 건드리지 말았어야 하는 부분인지. 배움이 한참 부족해 그 부분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 아이유와 장기하를 거론한 것도 사과했다. 그는 "아이유가 장기하와 교제 당시 길의 노래를 부르는 것을 전송했는데 길이 그 영상을 보고 욕을 했다"고 밝힌 바있다. 탱크는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한 것은 제가 백번 잘못한 일"이라며 "저는 조금이라도 더 사실을 끌어모아 어떤 분을 두번다시 복귀할 수 없도록 하고 싶었다. 화가 나있는 상태였다. 그래서 해서는 안될 짓을 저질렀다"며 고개를 숙였다.
프로듀서 탱크 / 사진=유튜브 캡처
프로듀서 탱크 / 사진=유튜브 캡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특정 연예인에 대한 이야기는 계속 했다. 탱크는 "당시 그분이 만나던 여자분이 그분을 정말 사랑했다. 그냥 우렁각시같았다. 그냥 느껴졌다. 매번 그분 집에 가면 주방이 되게 넓은데 세명이서 술을 마셨다. (길의 집에 있는)잔에 립스틱 묻어있고 했는데, 그분이 그거에 대해 화를 못냈다. 제 눈에 불쌍해보였다. 그래서 꼭 이야기 하고 싶었는데 사생활이라 하시니 되려 놀랐다"고 설명했다.

탱크가 폭로 영상을 올린 이유는 길에 대한 복수심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아주 긴 시간동안의 설움들, 내가 그 사람 믿에서 일하며 돈 한푼도 받지 못한 설움들을 논리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아니고 그냥 보고 들을 것들을 동원해서 그분을 깎아내리는 데 집중했다. 이 부분은 제가 폭로를 한 게 아니고 그냥 욕을 한 것"이라고 반성하는 태도도 보였다.

탱크는 "제가 보고 겪은 모든 사실들을 영상에 담아내서 정의를 실현하기보다 저의 억울함을 풀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제가 한 말은 모두 사실"이라고 주장하며 "증명하라고 하는데 저는 증명할 생각이 없다. 증명해야 할 때가 오면 그때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앞서 탱크는 지난 17일 '여러분은 지금도 속고있다'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길이 여성혐오행위, 매니저 폭행,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면서도 클럽에서 원나잇을 했고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고 어떠한 돈도 당연하다는 듯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길 측은 "탱크의 유튜브 영상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탱크의 주장을 부인하면서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