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이봉주-김요한./ 사진=인스타그램
양준혁-이봉주-김요한./ 사진=인스타그램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JTBC '뭉쳐야 찬다'를 함께했던 이봉주, 김요한과 함께한 사진으로 '전설'들의 근황을 전했다.

양준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양신스포츠아카데미에서 이봉주, 김요한, 양준혁, '뭉쳐야 찬다' 찐멤버들이 오랜만에 뭉쳤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양준혁, 이봉주, 김요한은 밝은 표정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이런 가운데 허리가 굽어 있는 이봉주의 모습이 포착 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척해진 얼굴도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앞서 이봉주는 허리 부상을 당해 '뭉쳐야 찬다'에서 중도 하차 했고, 재활 치료 등을 받으며 휴식기를 가지고 있다.

한편 양준혁은 오는 3월 19세 연하 박현선 씨와 결혼한다. 두 사람은 현재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