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3월호 화보 공개
"드라마 영화 시나리오 틈틈이 보고 있다"
2018년, 9살 연하 남자와 결혼
배우 최지우./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배우 최지우./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결혼과 출산으로 인생 제2막을 보내고 있는 최지우가 우아한 미모를 뽐냈다.

최지우는 지난 17일 코스모폴리탄 3월호의 화보와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공개된 화보에서 그는 사랑의 기쁨, 우아함, 관능미 등 여성의 삶에서 피어나는 다양한 감정을 표현했다.

최지우는 “아기 소리에 잠에서 깨 종일 곁에서 커가는 걸 관찰하며 지낸다. 가만히 누워 있던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손과 발을 쓰면서 인간으로서의 기술을 빠르게 습득하고 있다. 그러는 와중에 오늘처럼 서서히 촬영도 하고, 드라마나 영화 시나리오도 틈틈이 보고 있다”며 아이와의 하루에 충실한 일상을 전했다.
배우 최지우./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배우 최지우./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스스로 갖게 된 변화에 대해 그는 “그전에는 조금 좁게 생각했다면 이제는 더 멀리까지 시선을 두게 된다. 가깝지 않았던 친구들도 보이는 동시에 저와 오래 함께한 사람들의 존재가 곱절로 더 소중하게 느껴지고.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현재 행복한냐고 묻자 최지우는 “마음이 풍요로워졌다. 아이와 놀고 있다가, 눈이 내리는 걸 보다가, 집 안을 정리하다가, 시나리오를 읽다가 문득 ‘아, 좋다!’ 그런 마음이 든다. 행복은 추구하는 것도 성취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때때로 차오르는 것 같다. 대단하지 않은 지극히 일상적인 보통의 순간이다”라고 말하며 현재를 즐기고 있음을 이야기했다.

한편, 최지우는 2018년 9살 연하의 일반인과 결혼해 지난해 5월 첫딸을 낳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