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보이루' 여혐 증거 있냐"
"단 한 번도 그렇게 쓴 적 없어"
"누가 봐도 남녀갈등 조장" 항의
사진=보겸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보겸 유튜브 채널 캡처


BJ 겸 유튜버 보겸이 자신의 유행어 '보이루'를 '여성 혐오 단어'라고 주장한 교수를 향해 트윗을 남겼다.

보겸은 지난 16일 트위터에 "교수님께서 철학연구 12집에 올리신 '관음충' 논문에서 유튜버 보겸이 전파한 '보X+하이루'라고 써놓으셨던데 혹시 제가 그렇게 쓰는 걸 보신 적이 있으시냐"며 윤지선 가톨릭대 교수를 태그했다.

이어 17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윤 교수에게 트위터를 보내기까지 일련의 과정을 공개했다. 보겸은 이번 영상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하기에 앞서 사람대 사람으로 대화를 나누고 싶어 윤지선 선생님께 보내드리는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에서 보겸은 "(윤 교수가) 논문을 정말 생각 없이 쓴 건지, 특별한 의도가 있는 건지 직접 여쭤보겠다"며 "이 분과 연락을 하려고 가톨릭대학교, 철학연구회 이쪽 저쪽 다 물어봤는데 연락이 안 된다. 한국에 없을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트위터는 있으시기 때문에 제가 직접 물어보겠다"며 "머리가 좋으신 분이기 때문에 고소당하기 원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그걸 떠나서 한 개인으로서 불명예를 풀고 싶고, 사과를 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윤 교수는 트위터 쪽지를 차단해놓은 상태였고, 이에 보겸은 그에게 보내려던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했다.
사진=보겸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보겸 유튜브 채널 캡처
이후 보겸은 "대학교 쪽에서도 연락이 안 되고, 논문 올린 학회지에서도 연락이 안 된다. 개인 연락처 다 막아놓고 트위터 쪽지까지 막았다"며 "피해자 입장에서 생각해달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교수님께서 하고 싶은 말씀이 있는 건 알겠지만 팩트, 근거에 기반해 쓰시면 (된다). 그런데 이게 사실이 아니고 그런 적 없다고 다년간 말했는데 이렇게 쓰셔서 철학연구지에 올리는 건 누가 봐도 남녀갈등 조장"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분은 남녀갈등을 해결하려고 하다 돌아가셨다"며 "교수님이 이렇게 한마디 던지는 건 쉬운데 나는 불명예를 못 씻을지도 모른다. 이게 논문으로 나오면 '100년 뒤에도 여자 생식기에 대고 인사하는 유튜버가 있었다'고 남게 된다"고 토로했다.

보겸은 또 이번 관음증 논란으로 자신의 콘텐츠가 성인 콘텐츠로 분류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수의 신고가 들어가면 알고리즘이 인식한다"며 "'보겸'은 19세 단어가 된 거다. 유튜브 영상에 '보'만 들어가면 19금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도 했다.

앞서 보겸은 윤 교수를 만나기 위해 서울 가톨릭대학교, 철학연구원으로 향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