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은, 앳스타일 3월호 촬영
SBS '모범택시' 출연 "이제훈 찐팬, 성덕 됐다"
"직캠 여신? 노리고 무대 선 적 없다"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앳스타일 3월호 화보를 진행했다.

이번 촬영에서 이나은은 봄기운이 감도는 컬러풀한 코디에 특유의 바비인형 같은 매력을 과시하며 상큼미 넘치는 화보를 완성했다.

이나은은 오는 4월 9일 처음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촬영에 몰입 중이다. 극 중 해커 역에 도전하게 된 그는 "택시 기사 역을 맡은 이제훈 선배의 눈과 귀가 되어주는 역할을 맡았다"고 전했다.

이제훈의 '찐팬'으로 유명한 이나은은 이제훈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에 대해 "'성덕'된 기분이다. 심지어 선배와 붙는 장면도 많다. 친절하게 챙겨줘서 도움 많이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나은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이나은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에이프릴 공식 센터로 활동하며 직캠 영상마다 큰 화제를 모아 '직캠 여신', '조회 수 여신'으로 불리는 이나은. 그는 "노리고 무대에 선 적은 없었다. 모를 땐 자연스럽게 무대에 잘 섰는데, 오히려 화제가 되니까 의식이 되고 부담된다"고 털어놓았다.

이나은은 늘씬한 몸매를 지녔는데도 각종 예능을 통해 대식가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푸드파이터'라는 별명까지 얻은 그는 "살이 안 찌는 체질인 것 같다. 음식에 관심이 워낙 많다. 일 끝내고 먹는 맛있는 야식이 내 삶의 낙"이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의외의 주량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소주 한 병에서 한 병 반 정도 마신다. 맥주는 배불러서 깔끔하게 소주를 마시는 편"이라고 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