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지, MBC '쓰리박' 출연
유튜브 채널 통해 소감 공개
"부디 너무 속상해하지 말길"
/사진=MBC 예능 '쓰리박 : 두 번째 심장' 방송화면
/사진=MBC 예능 '쓰리박 : 두 번째 심장' 방송화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의 아내이자 전 아나운서인 김민지가 MBC 예능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김민지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우리 사는 모습을 봐준 분들, 덕담해준 분들, 예쁘다며 봐준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 하지만 종종 보이는 '나는 왜 저렇게 못 지낼까?' 하는 분들께 부디 너무 속상해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모습이 우리의 매일, 일상의 전부는 아니다. 당장 오늘만 해도 남편은 새벽같이 칼바람 맞으며 전주로 출근했다. 아이들은 내내 아침밥 제대로 안 먹는다고 혼나며, 입에 쨈도 제대로 못 닦아준 채 패션 테러리스트 같은 복장으로 유치원에 갔다"고 털어놓았다.
/사진='쓰리박 : 두 번째 심장' 방송화면
/사진='쓰리박 : 두 번째 심장' 방송화면
또한 "우리 부부도 급한 마음이 생기면 따뜻한 말보다는 정제가 덜 된 날카롭고 뾰족한 표현으로 서로를 거슬리게 한다. 방송에는 특별히 '이런' 날, '이런' 모습이 보여진 것뿐"이라며 "그 모습이 전부라고 여기면 안 된다. 진짜 삶 속엔 이런 날 이런 모습도, 저런 날 저런 모습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도 그렇다. 좋은 오해를 해줘서 감사하지만,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그 오해를 꼭 풀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지성, 김민지 부부는 지난 14일 처음 방영된 '쓰리박'에 출연해 제주도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결혼에 골인하게 된 스토리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내 화제를 모았다.

한편 박지성, 김민지 부부는 2014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다음은 김민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글 전문이다.
혹시, 쓰리박.. 보셨나요? 오늘 아침 눈곱도 안 뗀 채 아이들 어린이집 셔틀버스를 겨우 시간 맞춰 태워 보내고 들어와 한 숨돌리며 영상을 다시 보았어요. 제 모습인데도 ‘저 때의 내가 부럽다..’ 하면서 봤네요. 저도 저렇게 여유로울 때가 있었는데요.

저희 사는 모습을 봐주신 분들, 덕담해 주신 분들, 예쁘다 하며 봐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종종 보이는 ‘나는 왜 저렇게 못 지낼까’ 하시는 분들께.. 부디 너무 속상해하지 마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씁니다.

저 모습이 저희의 매일, 일상의 전부는 아니랍니다. 당장 오늘만 해도 남편은 새벽같이 칼바람 맞으며 전주로 출근했고 아이들은 내내 아침밥 제대로 안 먹는다고 혼나며, 입에 쨈도 제대로 못 닦아 준 채로 패션 테러리스트 같은 복장으로 유치원에 갔어요.

저희 부부도 급한 마음이 생기면 따뜻한 말보다는 정제가 덜 된 날카롭고 뾰족한 표현으로 서로를 거슬리게 하게 되지요. 방송에는 특별히 ‘이런’날, ‘이런’모습이 보여진 것 뿐이라서 그 모습이 전부라고 여기시면 안된답니다!!

저도 누군가 다른 사람의 모습을 보면서 ‘우와 정말 좋겠다. 나는 왜 저렇게 못하지. 우린 좋은 부모가(혹은 부부가) 못 될 거야’ 라고 생각한 적이 많은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분들도 어찌 그런 날만 있겠어요. 진짜 삶 속엔 이런 날 이런 모습도, 저런 날 저런 모습도 있겠죠.

저희도 그렇습니다. 좋은 오해를 해주셔서 감사하지만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그 오해를 꼭 풀어주셨으면 합니다 ㅎㅎ 오늘 저는 어떤 하루를 보내게 될까요, 아마도 아침 먹은 것 치우고 이불 빨래하면서 아침에 아이들을 괜히 닦달한 것을 후회하겠죠. 그래도 후회는 더 나은 행동의 초석! 하원후에는 쓰리박에서 본 것 같은 여유 있는 따스한 엄마가 되어보려 합니다 ㅎㅎㅎ

우리 모두 부디 스스로를 아끼고 격려하며 좋은 하루 보내봐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