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유키스 동호 전 아내 인스타그램
/사진 = 유키스 동호 전 아내 인스타그램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가 전 아내, 아들과 함께 놀이공원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사진 = 유키스 동호 인스타그램
/사진 = 유키스 동호 인스타그램
17일 동호는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체력이 아저씨", "내일 근육통 예약이요"라는 글과 메시지와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실내 롤러코스터와 회전목마를 바라보고 있는 동호와 아들의 모습이 담겼다.

더불어 동호의 전 아내가 운영 중인 아들의 계정에도 세 사람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동호는 전 아내와 2015년 11월 결혼, 이듬해 득남했다. 이후 결혼 3년 만인 2018년 이혼했다. 이후 동호는 "성격 차이로 아내와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며 "많은 상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고 애기엄마와도 나쁜 관계로 헤어진 건 아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와 더불어 "한 아이의 부모로서의 책임은 끝까지 다 할 것"이라며 "제 아들이 앞으로 성장해 나가는 데 더 큰 상처가 되지 않게 여러분들께 간곡히 부탁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동호는 이혼 이후 일본에서 DJ 겸 대기업의 간부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병역 의무를 위해 최근 입국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