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연, 다이어트 근황 공개
"50대 다이어트 쉽지 않아"
이승연, 질병·나이 뛰어넘은 다이어트 성공…비법은?


배우 이승연이 다이어트에 성공하면서 그 방법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승연은 갑상선 기능저하와 50대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2개월만에 9kg에 성공했다.

갑상선기능저하는 심한 피로감과 무기력감을 느끼게 되는게 대표적인 증상으로 이승연 역시 심한 피로감을 느꼈다고 한다.

이승연은 15일 SNS에 "건강을 위한 다이어트를 하면서 식습관, 생활습관 톡톡히 고쳤다. 50대 다이어트라는 게 진짜 쉽지가 않더라. 열심히 노력했더니 9kg 감량에 체지방만 8kg 쏙 빠졌다"고 적었다.

뿐만 아니라 50대가 넘어가면서 갱년기까지 겪게 되니 운동과 같이 활동적인 방법으로는 다이어트를 하기는 어려웠다며, 다이어트 전문 기업의 도움을 받아 체중 감량을 시작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승연은 "체중은 9kg 정도가 빠졌지만 체지방에서만 거의 다 빠져서 그런지 몸의 라인이 완전히 달라졌다. 살이 찌면서 가지고 있던 옷 중에 3/4을 못 입었는데 지금은 그 옷들이 거의 다 맞아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간 것 같아 너무 기쁘다"고 했다.

또 이승연은 “다이어트 후 갑상선기능저하라는 것과 50대라는 나이를 잊을 만큼 활기차고 에너지가 넘치는 모습으로 바뀌게 되니 딸 아이가 엄마가 힘이 생긴 것 같다며 좋아한다”고 전하며 “나 스스로도 몸이 가벼워지고 덜 피곤해지는 것을 느낀다며 몸이 좋아지니까 예전에는 모든 것이 귀찮고 피곤했는데 지금은 활동성 있는 행동들을 찾아서 하게 된다”며 다이어트 후 생긴 변화에 놀라워했다.

한편 이승연의 다이어트 성공을 도운 기업은 최근 작곡가 김형석과 빅마마 이영현, 슈퍼주니어 신동을 비롯해 박봄, 샘해밍턴, 서경석, 허각 등의 다이어트 성공을 도운 국내 최대 헬스케어 기업으로 알려졌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