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학두, 반려동물 파양 의혹 인정
생방송 중 거짓 해명
"내가 사람인지 괴물인지"
/사진=강학두 인스타그램
/사진=강학두 인스타그램


유튜버 겸 아프리카TV BJ 강학두가 반려견 파양 의혹을 인정했다.

강학두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용자, 용돌이는 전문 업체에 파양한 것이 맞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시청자들을 내가 오래 속여왔다. 파양할 때는 작년 가을쯤이었고, 이모 집에 있었던 것도 사실이 맞다. 내가 살고 있는 집에 대형견이 안 된다는 얘기를 듣고 이모 집에 잠시 보냈다"며 "상황이 바뀔 때마다 데려오고 보내기를 반복했다. 이를 지속하면서 키우는 것이 맞는 것인가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사실대로 얘기해야겠다고 했으나, 생방송을 하던 중 즉흥적으로 '이모네 보냈다'고 했다. 그러면 어물쩍 넘어가 주지 않을까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면서 "첫 애들에 대한 파양 이야기가 나오고, 파양한 애들을 데려와야겠다 싶었다. 별 갖은 생각이 다 들고 애들한테 이게 뭐 하는 짓거리인지, 내 방송 이미지 때문에 이용하는 건 아닌지, 나 살자고 좋은 주인에게 간 애들 데려올 생각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내가 사람인지 괴물인지 모르겠다. 좋은 주인에게 당시 보내졌다 한다. 나보다 훨씬 나은 주인일 것 같다. 다시 한번 속여서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강학두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형견 두 마리와 함께 하는 일상을 올리며 소통해왔다. 그러나 최근 두 반려견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데 이어, 관련 게시물이 전부 삭제돼 파양 논란이 일었다. 다음은 강학두 유튜브 채널 글 전문이다.용자, 용돌이에 관해서 안녕하세요 강학두입니다. 용자 용돌이는 전문업체에 파양한게 맞습니다. 시청자분들을 제가 오래 속여왔습니다 파양할때는 작년 가을날 쯤 이였고 이모네집에 있었던것도 사실 맞습니다. 제가 살고있는 집에 대형견이 안된다는 이야기를 그 당시 듣고 이모집에 잠깐 보내다 상황이 바뀌거나 이럴때 마다 애들을 보내고 데리고 오고 반복이 되면 이것또한 키우는게 맞는 것인가 싶었습니다. 사실대로 이야기 해야지.. 이야기 해야지....... 시청자분들한테 파양했다고 이야기해야지... 생방송을 하던 도중 즉흥적으로 이모네에 보냈어요가 나와버렸습니다 나 파양한게 아니에요 왜그랬을까요 거짓말인데... 다음날....다시 이야기해야지 그러고 지나치고... 다음날 이야기해야겠다... 그러고 또 지나치고... 이러다보니 사람이 하면 안되는 생각을 하게 된 것같습니다 어물쩡 넘어가주시지 않을까? 너무 무서웠습니다 전 왜 이렇게 한심할까요. 애들 걱정을 먼저하는게 정상인데.. 첫 애들에 대한 파양 이야기가 나오고 파양한 애들을 데려와야겠다 싶었습니다. 별 갖은 생각이 다들고 애들한테 이게 뭐하는 짓거리인지 내 방송 이미지때문에 이용하는건 아닌지 나 살자고 좋은주인에게 간 애들 데려올생각을 하다니... 내가 사람인지...괴물인지... 좋은주인에게 그당시 보내졌다 합니다 저보다 훨씬 나은 주인 일 것 같아요 사랑하는 구독자분들을 속여서 죄송하고 애견인분들에게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속여서 죄송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