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유튜브 첫 영상 게재
"내가 봐도 미친X 같았다"
"사람들 관심, 처음에는 신기"
"SNS 탈퇴, 가족들이 한 것"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희코패스' 캡처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희코패스' 캡처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SNS 탈퇴와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서히코패스'는 '한서희'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그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 한서희는 자신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나를 모르는 사람이 있나? 악명 높은 나를?"이라며 "백수로 산다. 백수다 그냥"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의 사람들이 나를 좋게 생각하지 않는다. 평판이 좋지 않다"며 "일반 사람들이 나를 생각할 때는 (평판이) 나쁘다. 기사로만 나를 접하니까, 기사는 늘 자극적이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약', '동성(연애)', 'YG'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일일이 언급했다.

한서희는 "어린 연령대 말고는 날 잘 모를 수도 있다. 왜냐하면 대부분 기사났던 게 연예인들 관련이니까"라며 "20대, 30대들이 생각하는 내모습은 천방지축, 미친X, 또라X다. 갈 바 없이 머리채 풀고 달려드는 애로 알고 있을 것 같다. 나도 기사만 봤을 때는 내가 진짜 미친 것 같았다"고 했다.

일반인이지만 많은 관심을 받는 것에 대해선 "처음에는 신기했다. 2017년 내가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처음 했을 때 검색어 1위를 이틀 동안 했다. 그때는 내가 검색어에 뜬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츰 2~3년 지나다보니 지겨웠고 힘들었고 짜증났다. 검색어에 오르면 '또?' 이런 기분이었다"며 "처음에는 솔직히 좋았다. 좋은 관심이든 나쁜 관심이든 일반인인 내가 갑자기 유명해지고 검색어 뜬 게 신기하고 기분 좋았다"고 밝혔다.

2020년 돌연 SNS를 폐쇄한 한서희는 "인스타그램은 사실 탈퇴했었다. 내 작은 삼촌이 했다. 가족들이 느끼기에 인스타그램으로 이슈화가 되니까 탈퇴시켜버렸다"며 "나도 비번을 모르는데 어떻게 탈퇴시킨지 모르겠다. 탈퇴시킨다고 하길래 그러라고 했다. 너무 힘들었다. 사람들의 관심보다는 내가 더 중요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어야 하는데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걸 더 중요하게 느꼈었다"며 "날 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자신을 점점 잃는 것 같았다. 내가 아는 나와 인터넷에서의 한서희가 괴리감이 느껴졌다. 뭐가 대체 나인지, 내가 뭐를 위해서 이러고 있는지 갑자기 의구심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희코패스' 캡처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희코패스' 캡처
'뭐가 되고 싶냐'는 질문엔 "꿈이 없다. 그게 내가 제일 힘든 점"이라며 "되고 싶은 게 있어야지 동기부여가 되서 공부를 한다던가 연습을 할텐데 나는 꿈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노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있었다"며 "나이도 그렇고 대중들한테 이미지 소비가 너무 많이 됐다. 이미 나를 너무 잘 알아서 불가능할 것 같다. 내가 하고 싶어도 못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유튜브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선 "하고 싶었다. 인스타 라이브는 실시간으로 사람들이 정보 같은 거 물어볼 때 대답해주는 게 많았는데 유튜브는 내 진짜 모습, 가치관을 보여주기 편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 6일 유튜브 활동을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마약, 동성 연애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던 그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낼지 관심이 쏠렸기 때문이다.

한서희는 2013년 방송된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을 통해 처음 이름을 알렸다. 이후 YG 연습생이 된 그는 2016년 그룹 빅뱅의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입건돼 화제를 모았다.

이후 SNS를 통해 수많은 논란을 만들어 냈고, 2019년 가수 비아이의 마약 혐의와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또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과 동성연애 사실을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지난해 8월에는 집행유예 상태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입건돼 보호관찰소에 구금됐다가 집행유예 취소 신청이 기각돼 풀려났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