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신주아가 태국에서 자가격리를 무사히 마쳤다.

신주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 마치고 아침 6시 바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해방.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컵쿤카. 서프라이즈해준 울 쿤서방. 역시 좀 감동이야 여봉봉. 1분 영상 너무 짧네요. 다 담질 못했어요"라고 글을 올렸다. 또한 남편의 계정을 태그하며 "sweet man"이라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격리 끝. 집이 최고. 홈. sweet home"이라며 "여보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신주아는 태국의 호화로운 저택에 도착하며 기뻐한다. 하우스키퍼들은 'Welcome Back', 'Joo Ah'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나와 신주아를 마중한다. 집안에도 신주아를 환영하는 풍선과 문구들이 장식돼 있다. 신주아는 반가운 마음에 연신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감탄하기도 한다.

신주아는 2014년 태국 재벌 2세이자 사업가 라차니쿤과 결혼했다. 한국과 태국을 오가며 활동하던 신주아는 코로나19로 한동안 한국에 머물다가 최근 남편이 있는 태국으로 돌아갔다.

신주아는 최근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 특별 출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