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이혼 사유+방송 출연 이유 밝혀
"전처, 서울대 음대 학력위조"
"양육비 액수 벅차 밀린 것…회피한 적 없어"
사진=김동성 연인 인민정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동성 연인 인민정 인스타그램 캡처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이 전처의 학력위조가 원인이 돼 신뢰가 깨진 것이 이혼 사유였다고 밝혔다.

김동성은 15일 현재 연인인 인민정씨가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께서 잘못 알고 계시는 부분을 이제는 제가 말을 해야 할 거 같아 글을 올린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김동성은 "저는 전처와 이혼 사유의 가장 큰 원인은 전처와의 신뢰 믿음이 깨짐으로 이혼을 했다"며 "전처는 SBS '자기야' 등 언론매체를 통해서 말했던 서울대 음대는 대한 거짓이었다. 전처가 서울대 음대 학력위조에 의문과 주변에서 사기 부부라는 스트레스를 받아 전처에게 확인 사실을 요청했지만 끝내 진실을 거짓으로 일관하면서 둘 사이는 신뢰와 믿음이 깨지며 파국을 맞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이혼에는 제 잘못도 있다. 그러나 100프로 저의 잘못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공인으로서 끝까지 지키지 못한 점은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지금도 죗값 치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양육비 만큼은 저도 할 말이 있다. 현실이 녹록지 못해서 300만원이라는 큰 액수가 벅차 밀린 것 뿐이지 회피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동성은 "앞서 말씀드렸듯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도 양육비를 지급하기 위함이었으나 전처는 또 방송을 나가지 못하게 바로 반박글을 올렸다. 제가 양육비를 보내려고 여자친구에게 설득하고 설득해 정말 용기 내서 나온 것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한쪽 말만 언론에 나와 저는 어느덧 파렴치한 아빠로 낙인찍혀 버렸다"며 "저는 더 이상 아이들 아빠로서 침묵이 답이 아니라는 결정을 해 며칠 밤을 고민 끝에 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김동성.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김동성.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1980년생인 김동성은 1998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전 쇼트트랙 선수이며 전 국가대표팀 코치로도 활동했다. 2004년 전 부인과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뒀다. 2015년 이혼소송 등으로 불화를 겪었으나 재결합해 결혼생활을 이어가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2018년 12월 결혼 14년 만에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혼 과정에서 김동성은 국정농단 사건의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내연관계라는 의혹을 받았다. 또한 친모 살해 청부 여교사 임모씨 사건에 휘말리기도 했다. 임씨의 재판 과정에서 김동성에게 2억5000만 원 상당의 애스터마틴 자동차, 1000만 원 상당 롤렉스 손목시계 4개 등 총 5억5000만 원 상당의 선물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친모 살인 청탁엔 김동성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동성은 지난달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재혼을 생각 중인 여자친구 인민정과 함께 출연했다. 방송 이후 김동성의 전처가 김동성이 양육비를 미지급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김동성은 수입이 없어 보내지 못한 적은 있지만 일부러 안 준 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하 김동성 글 전문.

김동성입니다
많은 분들께서 잘못 알고 계시는 부분을 이제는 제가 말을 해야 할 거 같아 글을 올립니다
저는 전처와 이혼 사유의 가장 큰 원인은 전처와의 신뢰 믿음이 깨짐으로 이혼을 하였습니다
전처는 sbs 자기야 등 언론매체를 통해서 말했던 서울대 음대는 대한 거짓이었습니다
전처가 서울대 음대 학력위조에 의문과 주변에서 사기 부부라는 스트레스를 받아 전처에게 확인 사실을 요청했지만 끝내 진실을 거짓으로 일관하면서 둘 사이는 신뢰와 믿음이 깨지며 파국을 맞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혼에는 제 잘못도 있습니다 그러나 100프로 저에 잘못이라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공인으로써 끝까지 지키지 못한 점은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지금도 죗값 치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양육비 만큼은 저도 할 말이 있습니다. 현실이 녹록지 못해서 300만원이라는 큰액수가 벅차 밀린것뿐이지 회피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듯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도 양육비를 지급하기 위함이었으나 전처는 또 방송을 나가지 못하게 바로 반박글을 올렸습니다
제가 양육비를 보내려고 여자친구에게 설득하고 설득하여 정말 용기 내서 나온 것이었습니다
한쪽 말만 언론에 나와 저는 어느덧 파렴치한 아빠로 낙인찍혀 버렸습니다
저는 더 이상 아이들 아빠로써 침묵이 답이 아니라는 결정을 하여 며칠 밤을 고민 끝에 글을 올립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