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웅기, 대학 동기들에 일침
"건대입구서 스무명 술 파티"
"아무리 봐도 자랑할 일 아냐"
"괜히 모이지 말란 게 아닐텐데"
그룹 티오오 멤버 웅기/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티오오 멤버 웅기/ 사진=텐아시아DB


그룹 TOO(티오오) 멤버 차웅기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무시하는 학우들에게 소신 발언을 날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단톡방에서 소신발언한 아이돌'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차웅기가 속한 단체 대화방의 캡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서 차웅기는 자신을 소개하며 "여기는 OO대학교 21학번 단톡방인데 선을 넘는 과한 언행이 많으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건대입구에서 스무명 가까이 모여서 술 파티를 하는 게 아무리 봐도 자랑할 일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화방 참여자들은 "그냥 넘겨라", "그래서 본인이 하고 싶으신 말씀이 뭐냐", "그냥 집에 쳐박혀 있으라는 거냐" 등 날선 반응을 보였다. "웅기님도 오실거냐. 우리 같이 옹기종기 모여서 같이 놀까"라며 비꼬는 학우도 있었다.

이에 차웅기는 "하고 싶은 말은 다 했다"며 "괜히 다섯명 이상 모이지 말라고 하는 게 아닐텐데 술 마시러 오라고 권유하고, 다같이 가자고 하는 게 좀 그렇다"고 맞섰다.
그룹 티오오 멤버 웅기/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티오오 멤버 웅기/ 사진=텐아시아DB
15일 이같은 내용의 게시물이 확산되자 많은 누리꾼들은 차웅기를 향해 칭찬과 응원을 보내고 있다. 5인 이상 집합 금지 명령을 어기려는 다수의 동기들을 향해 일침을 가한 용기가 대단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2002년생인 차웅기는 올해 20살로 동서울대학교 연기예술학과 21학번으로 입학 예정이다. 그는 2007년 드라마 '왕과 나'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으며 '이산', '천추태후', '제중원', '이웃집웬수' 등에 출연했다. 2019년 Mnet 서바이벌 오디션 'TO BE WORLD KLASS'를 통해 그룹 TOO 멤버로 발탁된 뒤 지난해 가수로 다시 데뷔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