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광고로 보는 애정행각…팬들 "결혼까지 가자"

현빈, 손예진 커플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4일 한 필리핀 통신사는 유튜브 채널에 현빈과 손예진의 광고를 게재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보며 밝게 웃었고, 스킨십도 서슴지 않았다. 특히 현빈은 손예진을 사랑스럽게 쳐다보고 있어 많은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메이킹 비하인드에서 손예진은 "새로운 광고 영상이 공개됐다"고 설명했고, 현빈은 "이번 영상도 즐겁게 촬영한 만큼 현장의 분위기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내외 팬들은 "두 사람이 웃으니 따라 웃게 된다", "공개연애하는 배우들이 같이 광고 나오니 너무 자연스럽다", "합성이 아니었어. 완전 꿀 떨어지는 눈빛. 결혼까지 가자"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현빈과 손예진은 2021년 1월 1일 열애를 인정했다. 이들은 "작품 활동을 통해 친분을 쌓았다. 드라마 종영 후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고 만나게 됐다. 이후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무려 세 차례나 열애설이 불거졌던 바 있다. 2018년 영화 '협상' 개봉 이후 첫 번째 열애설이 터졌고, 이어 2019년 1월 미국 LA의 한 마트에서 포착되면서 재차 열애설의 대상이 됐다. 지난해 1월에도 3번째 열애설이 흘러나왔다. 당시에는 열애설을 모두 부인했다.

소속사 입장에 따르면 실제로 현빈, 손예진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종영 이후 연인으로 발전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지난해 2월 종영했다. 이 드라마는 넷플릭스로 공개된 후 국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