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신년특집 'AI vs 인간' 출연
제작진 "홍진영, 녹화 완료 후 논문 논란"
홍진영, 15분 가량 출연 장면 편집 불구 '논란'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가수 홍진영이 논문 표절 논란 후 TV에 등장해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14일 신년특집으로 방송된 SBS '세기의 대결-AI vs 인간'(이하 'AI vs 인간')의 작곡 파트에 홍진영이 등장했다. AI와 작곡가의 트로트 대결을 펼쳤는데, 홍진영이 가창자로 등장한 것.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제작진은 본격적인 방송에 앞서 "출연자인 홍진영 씨가 녹화 완료 후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제작진은 작곡 편의 방송을 놓고 많은 고민을 했고, 해당 녹화분을 폐기하기엔 이 프로그램의 진짜 주인공인 AI 개발자와 작곡가가 6개월간 땀 흘린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다"고 통편집을 할 수 없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진영 씨 분량을 최소화 했다"며 "불가피한 진행 멘트와 가창(노래도 1절로 축소)을 제외한 15분 가량의 출연분을 모두 삭제했다"면서 양해를 당부했다.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이후 등장한 홍진영은 AI와 작곡가가 만든 트로트 노래 중 마음에 드는 곡을 선택하는 과정을 소개하는가 하면, 직접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제작진의 설명대로 홍진영의 방송분은 최소한으로만 등장했다. 다만 김도일 작곡가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인간 작곡계의 AI"라고 소개하는가 하면, 즉석 작곡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후 '텔레파시, '사랑은 24시간'을 각기 다른 매력으로 선보였다. '텔레파시'가 흥겨운 트로트 리듬을 뽐냈다면, '사랑은 24시간'에서는 농도 짙은 감정선으로 청중을 압도했다.

이후 최종 선택에서 홍진영은 '텔레파시'를 택했다. 이는 김도일 작곡가가 만든 노래였다.

홍진영은 '텔레파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익숙한 건 절대 이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홍진영이 부른 김도일 작곡가의 '텔레파시'와 AI가 만든 '사랑은 24시간' 모두 음원으로 출시된다. 'AI vs 인간' 제작진은 이를 알리며 "홍진영 씨는 이 노래들로 어떠한 활동 계획도 없으며 출연료와 음원 수익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사진=SBS 'AI vs 인간' 영상 캡처
한편 'AI vs 인간'은 인공지능과 인간 최고수가 세기의 진검 승부를 펼치는 AI 버라이어티 쇼다. 신년 특집으로 5부작으로 방송돼 작곡가 편을 비롯해 모창, 골프, 심리인식, 주식투자, 오디오몽타주 등 총 6개 종목에서 인간과 AI가 대결을 펼쳤다.

특히 대한민국 초미의 관심사인 주식투자 대결은 최고 7.4%의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을 기록했으며, 방송 후에도 각종 주식 관련 주요 커뮤니티에서 뜨겁게 화제를 모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