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효리네 민박'에 출연했던 정담이씨가 아이유 미담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정담이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Q&A 영상을 올렸다.

정담이 씨는 '효리네 민박' 출연 이후 삶의 변화가 많았다고 했다. 그는 "혼자 쇼핑몰을 하게 된것도 효리 언니와 대화를 나누고 자존감이 올라가서 삶의 변화가 생겨서였다. 제 삶의 변환점이 된 게 그게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출연진과 연락하냐는 질문에 "SNS로 가끔 안부를 묻는다. '효리네 민박'에서 지은이(아이유)를 만났는데 동갑이라 친구처럼 말 놓고 잘 지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실에 돌아온 후 지은이 인스타를 봤다. 팔로워가 100만이 넘더라. 상상도 못할 정도더라. 아 얘는 연예인이고 나는 일반인이라는 걸 서울에서 느꼈다. 막상 거기선 연예인이란 걸 못 느꼈다. 수수한, 새로사귄 친구 같았다. 서울 와서 연락할 생각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사진=정담이 유튜브
/사진=정담이 유튜브
정담이 씨는 "촬영하며 제주도에 왔으니 제주캔들을 사고싶다고 지은이하고 언니한테 이야기했다. 같이 사러가기로 했는데 밥 먹고 노느라 못 샀다. 촬영이 끝나고 서울로 왔는데 며칠 있다가 지은이에게 연락이 왔다"고 일화를 전했다.

아이유는 정담이씨에게 제주캔들 사진을 찍어서 '네가 생각난다'며 연락을 한 것. 정담이 씨는 "내 생각을 해주고 먼저 연락해줘서 고마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스토어팜으로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생긴 일화도 전했다. 그는 "어떤 분이 주문을 해줬다. 벨트도 검은색, 갈색, 바지도 색깔별로 주문을 해줬다. 30~40만원어치 주문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생각했다. 나중에 지은이가 '잘 입을게' 이러면서 연락을 했다. 진짜 고마웠다"고 인사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