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41회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 수상
故 박지선 향한 수상소감 뭉클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배우 박정민이 아직 떠나보내지 못한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을 언급해 모두의 마음을 울렸다.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자리한 배우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유지한 가운데 시상식이 진행됐다.

박정민은 이날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예상은 못했지만 아주 조금 기대는 했다"고 말한 박정민은 시상식 무대 위에서 고 박지선을 떠올렸다.

박정민은 "만약 제가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고 한다면 딱 한 분이 떠올랐다"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촬영할 때 항상 제게 괜찮냐고 물어봐준 친구가 한 명 있다. 늘 저의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 해주던 친구가 지난해 하늘나라로 갔다. 제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를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이어 "제가 만약에 상을 탄타면 괜찮냐고 물어봐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말하고 싶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박정민은 "이 상 주셔서 감사하고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마무리했다.
고(故) 박지선 / 사진 = 텐아시아DB
고(故) 박지선 / 사진 = 텐아시아DB
박정민은 배우로서 상을 받는 가장 영광의 순간에 아직 떠나보내지 못한 고 박지선을 추모하며 '더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고인의 생전 안부 인사를 받기만 했지, 전하지 못했던 회한도 고백했다. 그의 진심 어린 수상 소감에 많은 영화인들과 대중들이 공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정민과 고 박지선은 고려대학교 동문으로 절친했던 사이다. 박정민은 고인의 부고에 가장 먼저 장례식장에 달려가 애통의 눈물을 흘린 바 있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늦춰져 열렸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