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사칭 계정 경고
사칭범에 '악귀'로 지칭
"김세정은 나야"
배우 김세정/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김세정/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SNS 사칭 계정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김세정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칭 악귀, 만나면 진짜 주근다(죽는다). 김세정은 나야! 흥"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또한 김세정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웨이보, V라이브 계정의 링크를 덧붙이며 누리꾼들이 사칭 계정에 속지 않도록 조치했다.

김세정은 최근 종영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귀를 쫓는 카운터 도하나 역을 맡아 활약했다. 이에 사칭범을 '악귀'라고 지칭하며 센스 넘치는 경고를 보낸 것. 해당 게시물에는 OCN 공식 SNS 계정도 "어떤 악귀냐"는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칭 보면 신고해달라", "김세정은 오로지 이 세상에 하나뿐", "사칭 악귀 나쁘다", "다들 구독 중인 채널이 사칭인지 한번 더 확인해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