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박현선 친구들과 브라이덜 샤워
박현선에 선물한 꺼내며
"네 몸값보다 더 비싼 거"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 양준혁이 아내 박현선에게 "명품백이 네 몸값보다 비싸다"는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양준혁이 박현선의 친구들과 함께 브라이덜 샤워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현선의 친구들은 프러포즈 때 받은 다이아반지를 보여달라고 했다. 박현선이 반지를 내밀자 친구들은 "예쁘다"고 감탄했고, 양준혁은 "이거 진짜(다이아)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양준혁은 결혼 전부터 반지나 목걸이 등 선물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박현선의 친구들은 "안 해주실 줄 알았다. 오빠가 맨 처음에 현선이에게 LED 장미꽃을 선물해주지 않았냐"고 말했다. 그러자 양준혁은 "현선이가 원래 이런 애가 아니다. 만 원짜리 해줘도 좋아했는데 갑자기 다이아 반지를 좋아한다. 친구들이 푸시한 거 아니냐"고 말했다.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 양준혁, 박현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이어 박현선은 같이 선물 받았던 목걸이를 양준혁에게 걸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난 이렇게 은을 좋아한다"고 했다. 이에 양준혁은 "이 사람아 이거 백금이다"며 생색을 냈다.

그러면서 양준혁은 "오빠가 생일에 이것도 해주지 않았냐"며 명품 가방을 내보였다. 이를 본 박현선의 친구들은 "이걸 신줏단지 모시듯 들고 다닌다"고 전했고, 양준혁은 박현선을 보며 "네 몸값보다 더 비싼 거다"고 말해 친구들을 경악하게 했다.

놀란 친구들은 "오빠 무슨 소리 하시는 거냐", "큰일날 소리 하신다"며 당혹스러워했다. 이에 박현선은 "저번에 나한테 가방 잃어버리면 이혼할 거라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박현선은 양준혁에게 선물 받은 명품 가방을 커버까지 씌우며 애지중지 하고 있었다. 친구들은 양준혁에게 "선물 좋아하는 거 보니까 좋지 않느냐"고 했고, 양준혁은 "좋다"고 답했다.

해당 방송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양준혁의 발언에 불편함을 표하고 있다. 아내를 향해 명품백보다 낮은 몸값이라고 말하는 게 지나치게 무례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