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관련 청원글에 '들썩'
백건우 측 "허위사실, 근거 없는 주장" 일축
"윤정희, 딸 옆집서 간병인 돌봄 아래 생활"
 윤정희 /사진=텐아시아DB
윤정희 /사진=텐아시아DB


치매를 앓고 있는 영화배우 윤정희(77·손미자)가 프랑스에 방치되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 측이 "해당 주장은 거짓"이라며 강력히 반박했다.

논란은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외부와 단절된 채 하루하루 스러져가는 영화배우 윤정희 씨를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청원인은 윤정희의 남편인 백건우, 딸 백진희를 거론하며 윤정희가 프랑스에서 이들의 보살핌을 받지 못한 채 홀로 투병 중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감옥같은 생활을 한다"며 "근처에 딸이 살기는 하나 직업과 가정생활로 본인의 생활이 바빠 엄마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또 백건우가 아내와의 대면을 피했다고도 했다.

청원인은 "딸에게 형제들이 자유롭게 전화와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요청했으나 횟수와 시간을 정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배우자인 B씨는 아내를 안 본지가 2년이 됐다"고도 주장했다.

그간 백건우는 윤정희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여왔던 터, 이와 상반되는 내용의 청원글은 단숨에 화제가 됐다. 진위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에 백건우 측은 해당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윤정희는 딸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간병인의 따뜻한 보살핌 속에서 지내고 있다는 것. 빈체로는 "청와대 국민청원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백건우와 그분의 딸인 백진희에 대해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내용은 거짓이며 근거 없는 주장이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 5월 1일 윤정희가 파리로 돌아가며 시작된 분쟁은 2020년 11월 파리고등법원의 최종 판결과 함께 항소인의 패소로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프랑스 법원이 백건우 부녀를 윤정희의 재산·신상 후견으로 지정하자 윤정희의 동생들이 현지 법원에 소를 제기했고, 지난해 11월 최종 패소한 것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빈체로는 "게시글에 언급된 제한된 전화 및 방문 약속은 모두 법원의 판결 아래 결정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윤정희의 상황에 대해서도 전했다. 빈체로는 "가족과 멀리 떨어져 생활해야 하는 요양병원보다는 가족과 가까이서 친밀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인 백진희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백건우 가족과 법원에서 지정한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아래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게시글의 내용과는 달리 주기적인 의사의 왕진 및 치료와 함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윤정희는 안락하고 안정된 생활이 필요하다. 공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개인사가 낱낱이 공개되는 상황은 원치 않는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 및 아티스트 가족 모두의 보호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