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투병 중 윤정희 관련 청원글 논란
"프랑스에서 홀로 투병…남편·딸 방치" 주장
 윤정희 /사진=텐아시아DB
윤정희 /사진=텐아시아DB


치매를 앓고 있는 영화배우 윤정희(77·손미자)가 투병 중 프랑스에 홀로 방치됐다며 그를 구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외부와 단절된 채 하루하루 스러져가는 영화배우 A씨를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인은 "A씨가 별거 상태로 배우자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파리 외곽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홀로 외로이 알츠하이머, 당뇨 투병 중에 있다"며 "알츠하이머 환자인 A씨가 스스로 당뇨약 등 처방약을 제대로 복용하고 있는지, 아니면 누가 도와주는 딸에게 물어도 알려주지도 않는다"고 적었다.

이 청원인은 "A씨가 직계 가족인 배우자와 딸로부터 방치된 채 대부분의 시간을 홀로 힘든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혼자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감옥같은 생활을 한다. 안타깝게도 혼자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감옥같은 생활을 한다"고 우려했다.

그는 "근처에 딸이 살기는 하나, 직업과 가정생활로 본인의 생활이 바빠 자기 엄마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A씨 남편의 소홀함도 지적했다. 서울에 있을 때부터 프랑스로 옮겨갈 때까지 아내와의 대면을 피했다면서 무리한 프랑스로의 이주를 꼬집었다.

청원인은 "자기는 더 이상 못하겠다면서 형제들한테 A씨의 간병 치료를 떠맡겼다"며 "A씨는 여의도에서 당뇨, 알츠하이며 통원, 입원 치료를 잘 받고 있었다. 담당 교수도 경과가 많이 좋아졌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때 남편은 서울에 있으면서도 아내와의 대면을 피해 호텔에 두 달을 머물고 있었다. 그러다 2019년 4월 말에 갑자기 딸을 데리고 여의도에 나타나 자고 있는 A씨를 강제로 깨워서 납치하다시피 끌고 갔다"고 주장했다. 그 길로 프랑스로 떠났다는 것.

청원인은 "딸에게 형제들이 자유롭게 전화와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요청했으나 횟수와 시간을 정해줬다"면서 "A씨가 직계 가족으로부터 방치되고 기본적인 인권조차 박탈된 현 상황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간병과 치료를 받으며 남은 생을 편안히 보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고 밝혔다.

해당 청원글 속 실명은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익명 처리되었으나, 글에 적힌 내용을 토대로 A씨가 윤정희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정희는 1976년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그는 2019년 5월부터 프랑스에서 투병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진위여부 파악이 무엇보다 중요한 가운데, 청원글의 내용이 상당히 상세하다는 점에서 윤정희의 남편 백건우에게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사실은 지난 2019년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그의 딸이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하며 알려졌다. 알츠하이머 증상이 시작된 지 약 10년 정도가 흐른 때였다. 그리고 그해 5월부터 윤정희는 프랑스 파리로 가서 요양생활을 시작했다.

특히 이번 청원글은 그간 백건우가 윤정희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여왔던 것과는 사뭇 다른 주장이라 더욱 충격을 주고있다. 백건우는 지난해 11월 6일 열린 '제10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시상식에서 공로예술인상을 받은 윤정희의 트로피를 대리 수상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당시 그는 "윤정희는 영화인으로 프랑스에서 가족들과 좋은 친구들의 보살핌으로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윤정희는 항상 90세까지 영화 촬영을 하겠다고, 하고 싶다고 습관적으로 말을 한다. 하지만 알츠하이머는 날이 갈수록 기억력이 없어지면서 마지막으로 미련이 남는 것은 가슴에 안고 산다. 머릿속에는 늘 시나리오와 필름이 돌아가고 있는 듯 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규칙적인 생활로 더 좋아지고 있다. 힘들텐데도 엄마를 늘 정성스럽게 돌보는 우리 딸이 대견하다고 느껴진다"라면서 눈물을 쏟았다.

한편, 아직까지 백건우 측의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