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관련 청원글 올라와
"프랑스서 방치된 채로 투병" 주장
 윤정희 /사진=텐아시아DB
윤정희 /사진=텐아시아DB


치매를 앓고 있는 영화배우 윤정희(77·손미자)가 투병 중 프랑스에 홀로 방치됐다며 그를 구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와 화제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외부와 단절된 채 하루하루 스러져가는 영화배우 A씨를 구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인은 "A씨가 별거 상태로 배우자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파리 외곽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홀로 외로이 알츠하이머, 당뇨 투병 중에 있다"며 "알츠하이머 환자인 A씨가 스스로 당뇨약 등 처방약을 제대로 복용하고 있는지, 아니면 누가 도와주는 딸에게 물어도 알려주지도 않는다"고 적었다.

이 청원인은 "A씨가 직계 가족인 배우자와 딸로부터 방치된 채 대부분의 시간을 홀로 힘든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혼자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감옥같은 생활을 한다"면서 "딸에게 형제들이 자유롭게 전화와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요청했으나 횟수와 시간을 정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배우자인 B씨는 아내를 안 본지가 2년이 됐다"고 했다.

청원인은 A씨가 B씨에 의해 강제로 프랑스로 이주되었다고 주장하며 "A씨가 직계 가족으로부터 방치되고 기본적인 인권조차 박탈된 현 상황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간병과 치료를 받으며 남은 생을 편안히 보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고 밝혔다.

해당 청원글 속 실명은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익명 처리되었으나, 글에 적힌 내용을 토대로 A씨가 윤정희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블로그에는 윤정희의 실명을 그대로 노출한 글도 올라왔다. 글쓴이는 "윤정희는 배우자에 의해 일방적으로 별거를 당한 상태다"며 "기가 막힌 비인간적인 인권침해가 프랑스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사실은 지난 2019년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그의 딸이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하며 알려졌다. 백건우는 지난해 11월 6일 열린 '제10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시상식에서 공로예술인상을 받은 윤정희의 트로피를 대리 수상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청원글이 일방적인 한 쪽의 입장을 싣고 있는 만큼, 네티즌들은 양측의 입장을 통한 진위여부가 파악될 때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반응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