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팔 "다툴수록 손버릇 심해져"
"이별을 말할 때마다 폭력"
"지금 내 인생은 정말 최악"
유튜버 조두팔/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버 조두팔/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버 조두팔이 전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토로했다.

조두팔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 사람이 과거에 나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나 지금도 날 사랑해주고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게 너무 감사했고 예전과는 다른 모습에 기대 아닌 기대하며 만남을 가졌고 그 만남은 내 인생에서 제일 최악이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결혼까지 생각할 정도로 미래 계획하며 동거까지하고 서로에게 애틋한 만큼 기댈 수 있는 사이였고 이젠 나에겐 그 사람이 전부일만큼 없으면 안 될 만큼 소중한 사람이었다"면서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에 대한 불신이 커져만 갔고 자꾸만 신뢰가 깨지는 행동들로 인해 어느새 그 사람에 대한 신뢰도가 다 깨져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느새 난 많이 지쳐 있었고 여자 관련된 일이라는 게 너무 싫었다. 그런데도 놓치기 싫었던 내가 너무 한심하다"며 "그냥 그 사람을 믿고 싶었던 것 같고 현실을 인정하기 싫었다"고 적었다.
유튜버 조두팔/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버 조두팔/ 사진=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이런 일들이 있을 때마다 몇번 다퉜고 다투면 다툴수록 그 사람의 손버릇이 점점 심해져만 갔고 결국엔 최악의 상황까지 가버렸다"며 "그 사람은 내가 폭력을 제일 싫어하고 어렸을 때 무슨 일을 당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이별을 말할 때마다 나에게 폭력을 했다"고 폭로했다.

끝으로 조두팔은 "결국 이런 상황까지 오게 한 나도 원망스럽고 걔도 너무 밉다. 그냥 죽고 싶었다"며 "지금 내 인생은 정말 최악"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데이트 폭력 고백이 온라인 상으로 크게 확산되자 조두팔은 해당글을 삭제했다.

조두팔은 40만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로, 남자친구와 공개 연애를 해왔다. 그는 유튜브 영상에서 남자친구에 대해 "첫 사랑"이라며 "3살 연상의 동네 오빠"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그의 SNS에 게재된 남자친구의 사진이 모두 삭제됐다.

다음은 조두팔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 사람이 과거에 나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나 지금도 날 사랑해주고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게 너무 감사했고 예전과는 다른 모습에 기대 아닌 기대하며 만남을 가졌고 그 만남은 내 인생에서 제일 최악이었다 결혼까지 생각할 정도로 미래 계획하며 동거까지하고 서로에게 애틋한 만큼 기댈 수 있는 사이였고 이젠 나에겐 그 사람이 전부일만큼 없으면 안 될 만큼 소중한 사람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에 대한 불신이 커져만 갔고 자꾸만 신뢰가 깨지는 행동들로 인해 어느새 그 사람에 대한 신뢰도가 다 깨져버렸다 반복되는 거짓말들과 캐면 캘수록 나오는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 어느새 난 많이 지쳐 있었고 여자 관련된 일이라는 게 너무 싫었다 그런데도 놓치기 싫었던 내가 너무 한심하다 그냥 그 사람을 믿고 싶었던 것 같고 현실을 인정하기 싫었다 이런 일들이 있을 때마다 몇번 다퉜고 다투면 다툴수록 그 사람의 손버릇이 점점 심해져만 갔고 결국엔 최악의 상황까지 가버렸다 그 사람은 내가 폭력을 제일 싫어하고 어렸을 때 무슨 일을 당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이별을 말할 때마다 나에게 폭력을 했다 결국 이런 상황까지 오게 한 나도 원망스럽고 걔도 너무 밉다 그냥 죽고 싶었다 너무 그 외에도 말 못할 만큼 충격적인 일들이 많았지만 그냥 말하기 싫다 지금 내 인생은 정말 최악이다 이 사람으로 인해서 깨닫게 된 것도 정말 많았고 왠지 모르게 지금껏 내 주변 사람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든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