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4일 종영
문가영, 화장으로 여신이 된 임주경 役
비하인드컷 대방출
/사진=문가영 인스타그램
/사진=문가영 인스타그램


배우 문가영이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종영에 아쉬움을 표했다.

문가영은 5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정말 안녕"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문가영 인스타그램
/사진=문가영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문가영은 '여신강림' 촬영 현장에서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그는 동료 배우들과 다정한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게시물을 본 배우 박유나는 "사랑했다 주경아"라는, 배우 강민아는 "임쭈 따랑해"라는 글을 남기며 아름다운 우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문가영 인스타그램
/사진=문가영 인스타그램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문가영은 극 중 화장으로 여신이 된 임주경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성장하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그려내 호평받았다.

한편 '여신강림'은 지난 4일 4.5%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