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지금 주식 투자 시작하라"
"욕심 부리지 말고 끈기 있게 분산 투자할 것"
'자산 30억' 전원주 처럼 돈 버는 법


배우 전원주가 주식과 부동산 투자로 30억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 출연한 전원주는 과거 광고 개런티로 시드머니를 만들어 투자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전원주는 "10~20만원도 어려워 쩔쩔 매던 시절 몇 천 만원을 받았고, 잘 이용해 큰돈을 만들자 싶어서 투자했다"라며 "운이 좋았는지 몇 배로 늘었다"고 말했다.

1987년 550만 원으로 주식 투자를 시작한 전원주는 3000만 원의 수익을 올렸고 1998년 국제전화 광고로 5000만 원을 받아 주식에 투자해 1억 800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귀띔했다.

전원주는 "덮어놓고 투자하면 안된다"라며 "회사와 직원들에 대해 곰곰히 생각하고 우량한 회사인지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00년부터 주식 뿐만아니라 상가 구매를 시작 현재 30억 원에 달하는 재산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주식 투자를 시작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시작이 반"이라며 "욕심 부리지 말고 분산투자하고 끈기있게 하면 전원주 처럼 돈을 불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버는 돈의 10%만 쓰고 나머지는 저금하거나 투자를 하라. 주식 중 20년 가까이 가지고 있는 것도 있다. 오래 가지고 있으면 언젠가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