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후 양육비 논란에
"안 준 게 아니라 수입 없어 못 준 것"
"'우이혼' 출연료로 1000만 원 입금"
김동성 양육비 논란에 직접 해명 /사진=텐아시아 DB, 인민정 SNS
김동성 양육비 논란에 직접 해명 /사진=텐아시아 DB, 인민정 SNS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이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이후 불거진 양육비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지난 3일 김동성은 자신의 현재 여자친구인 인민정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후 떠도는 내용에 대해 제 심정을 말아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동성은 2018년 12월 양육비 300만 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전처와 합의이혼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혼 후 약 6-7개월간은 양육비 300만원을 포함해 매달 700만원가량을 지급했다"라며 "지인들은 과하다 했으나 아이들이 아빠의 부재를 최대한 덜 느꼈으면 했고 여유있게 생활하길 바랐다"고 말했다.

양육비를 미지급했다는 논란에 대해 그는 "제 꿈을 위해 희생한 친형이 심장, 신장에 문제가 생겨 치료를 받게 됐다. 연금이 높을 거라 생각하시겠지만 결혼 후 미국에 가게 되면서 전처가 영주권 신청을 해 박탈된 상태"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해 저의 주 수입원이던 성인 스케이트 코칭 자리가 없어지며 한동안 일을 못했고 수입이 0이라 양육비를 보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김동성은 월급을 받을 수 있는 코치 제안을 받았지만 전처가 '배드 파더스'에 이름을 올리면서 무산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일자리 구하기가 힘들어져 그 이후 양육비를 못 보낸 기간이 늘었다. 다행히 관계자에게 사정해 어시스턴트 코치로 290만 원 월급을 받았다. 여건이 되면 생활비를 뺀 200만 원을 보내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김동성은 "그마저도 못 준 적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제 개인 삶을 위해 일부러 안 죽 적은 없다"고 말했다. 또 심장 스탠트 시술을 해야 하는 형의 병원비와 어머니 부양비까지 자신이 도맡아야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상황이 힘들어 양육비 조정신청을 했으나 아이들이 눈에 밟혀 취하했다. 다시 일을 시작해 양육비를 맞추려고 노력중이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 약속하며 출연료 선 지급 받아 밀린 양육비 일부 천만원을 입금했다"고 강조했다.

여자친구에 대해서도 김동성은 "아이들도 존재를 알고 있고 여자친구와 식사하기도 했다.전처만 허락한다면 아이들을 키우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김동성은 "구차하지만 이렇게 심정 밝히는 이유는 저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함이다"라며 "양육비 전액을 주지 못해 배드파더스에 등재가 되었더라도 지급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아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아울러 "언젠가 아이들에게 용서 빌며 손잡고 스테이트 타는 날을 기다리고 있다. 투석 받으러 병원 갈 때 내 손 잡고 말없이 용기주는 형을 위해 새로운 사람이 될 것이다. 제 등을 토닥이는 어머니께 효도하는 아들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성 양육비 논란에 "구차하지만…" [전문]
앞서 김동성은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재혼을 생각중인 여자친구 인민정과 함께 출연했다.

방송에서 그는 '배드파더스'에 이름이 오른 것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에는 지급이 가능했던 금액이다. 원래는 성인을 가르쳤다. 근데 링크장이 문을 닫으면서 아예 일을 못 하게 됐다"며 "원래는 월급 300만 원 벌어서 200만 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내줬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초중고생을 위주로 코치하고 있으며 다 해결되면 여자친구와 재혼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방송하면 출연료가 나오니까 그것 때문에 방송하는 이유도 있다. 더는 양육비 밀리지 않게끔 내 자리를 잡는 게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김동성의 전처는 김동성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저도 섭외를 받았지만, 아이들이 '우리들의 엄마로만 살아 달라'고 해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래서 방송은 안 나오겠거니 했다"고 언급했다.

김동성 양육비 지급 주장에 대해 "출연료 일부를 양육비로 미리 입금하겠다면서 두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배드파더 사이트에서 내려 줄 것과 방송 출연 후 언론플레이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해당 사이트에서 한번 내려줬을 때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안된다고 못을 박았다"고 했다.

또 "양육비 문제를 다 해결하고 떳떳하게 방송에 나오는 게 먼저 아닐까"라며 "300만원을 벌어서 200만원을 꼬박 줬다는 거짓말과 이제까지 아이들과의 면접교섭권은 꼴랑 3번 했는데 재혼스토리까지 방송으로 우리 아이들이 접해야 한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김동성 인스타 글 전문.
김동성입니다. '우리 이혼 했어요' 방송 후 sns에 떠도는 내용에 대해 제 심정을 말하고자 합니다.

저는 2018년 12월 아이들에게 양육비 300만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전처와 합의이혼을 했습니다.

이혼 후 약 6-7개월간은 양육비 300만원을 포함해 매달 700만원가량을 지급했습니다. 몇몇 지인들은 과하다 했으나..아이들이 아빠의 부재를 최대한 덜 느꼈으면 했고, 현실적으로 조금이나마 여유 있게 생활하길 바랐습니다.

그런데 제 꿈을 위해 희생한 친형이 심장과 신장에 문제가 생겨 치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금메달리스트는 연금에, 레슨비가 높을 것이라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연금은 결혼 후 미국에 가게 되면서 전처가 시민권을 받고 싶어 해 영주권신청을 하면서 저의 연금은 박탈이 된 상태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저의 주 수입원이었던 성인 스케이트 코칭 자리가 없어지면서 한동안 일을 못했고 수입이 0이었던 터라 양육비를 보내지 못했습니다.

2020년 4월, 월급 형식의 코치 제안이 들어왔으나, 양육비가 밀렸다는 이유로 전처가 배드파더스에 등재시켜 그 코치자리 마저 보류가 되었습니다. 일자리를 구하기가 힘들어져 그 이후로도 양육비를 못 보낸 기간이 늘어났습니다. 다행히 관계자 분에게 사정하고 사정해서 어시던트 코치로 약 290만원 월급을 받으며 일할 수 있게 되었고, 여건이 되는 한 290만원 중에 최소 생활비를 뗀 200만원이라도 보내주려 노력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마저도 못 준 적이 있는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제 개인 삶을 위해 일부러 안 준 적은 없었습니다.

일주일에 3번씩 투석, 일 년에 1-2번씩 심장 스탠스 시술도 해야 하는 형의 병원비, 어머님 부양비까지 힘든 상황이라 양육비 조정신청도 하였으나, 아이들이 눈에 밟혀 취하하였습니다. 다시 열심히 일을 시작하여 양육비는 맞추려고 노력 중이었고 우리이혼했어요 프로에 출연 약속하면서 출연료를 선 지급 받아 밀린 양육비 일부 천만원 입금하였습니다.

방송을 보시고 아이들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아이들도 여자친구의 존재를 알고 있었고 이혼 후 아이와 함께 여자친구와 식사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했었습니다. 전처만 허락한다면 저는 아이들을 키우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구차하지만 이렇게라도 심정을 밝히는 이유는 저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양육비 전액을 다 맞추어주지 못 해 배드파더스에 등재가 되어있다 하더라도 밀린 양육비를 지급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면서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아빠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언젠가는 아이들에게 용서 빌며 손잡고 같이 스케이트 타는 그날을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투석 받으러 병원에 갈 때 내손을 잡고 말없이 용기 주는 형을 위해 새로운 사람이 될 것입니다. 애써 웃으며 제 등을 토닥이는 어머님께 효도하는 아들이 될 것입니다.

공인이라는 이유로 잘못에 대해 손가락질 받는 거 당연하다, 현실이 힘들고 버거워도 아이들에게 책임지지 못한 대가다 반성하고 반성하며 하루를 한 달을 억지로 웃으며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기에 사람이니까 실수, 잘못할 수 있다. 라고 너그럽게 때론 사납게 채찍질 해주면서 지켜봐주십시오 변하겠습니다.. 변하고 있습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