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어려움 감수했지만
임대 재계약 예상치 못한 변수"

카페 손님들께 감사 인사 전해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오정연이 직접 운영하던 카페의 페업 소식을 전했다.

오정연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운영해온 카페의 폐업소식을 전한다"며 "코로나로 닥친 어려움을 감수하며 애정으로 버텨오다 임대 재계약 시점에 닥친 예상치못한 변수가 변곡점이 되어 폐업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라고 했다.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이어 "작은 집기 하나도 발품 팔아 들여놓으며 한 땀 한 땀 채워나갔던 지난 날들이 떠올라 요며칠 마음이 많이 쓰라렸다"며 "21개월간 함께 하며 깊이 정든 직원들과 서로서로 아쉬움을 달래니 위안이 되더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오정연은 끝으로 자신의 카페를 찾아준 손님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간판 내릴 땐 눈물이 왈칵 쏟아져', '보관하련다', '사랑했다'는 등의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이하 오정연 글 전문
제가 운영해온 카페 체리블리의 폐업소식을 전합니다.
코로나로 닥친 어려움을 감수하며 애정으로 버텨오다
임대 재계약 시점에 닥친 예상치못한 변수가 변곡점이 되어 폐업 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작은 집기 하나도 발품 팔아 들여놓으며 한 땀 한 땀 채워나갔던 지난 날들이 떠올라 요며칠 마음이 많이 쓰라렸어요. 하지만 21개월간 함께 하며 깊이 정든 직원들과 서로서로 아쉬움을 달래니 위안이 되더군요..

그동안 저희 가게를 찾아주시고, 좋아해주셨던 우리 손님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체리블리라는 공간은 이제 존재하지 않지만, 그안에서 생긴 수많은 인연과 이야기들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것입니다. 부디 안녕히...

#집기정리할땐_애써웃어봤지만
#간판내릴땐_눈물이왈칵쏟아져
#언젠가_간판을쓸날이다시올까
#보관하련다
#사랑했다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 = 오정연 인스타그램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