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존박/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존박/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가수 존박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다.

3일 존박 측에 따르면 존박은 지난 1월 24일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시설에서 퇴소했다.
가수 존박 / 사진 = 뮤직팜 제공
가수 존박 / 사진 = 뮤직팜 제공
퇴소 직후 존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걱정해줘서 미안하고 응원해줘서 고마워요, 어제 생활치료 센터에서 퇴소하고 작업실로 왔어요"라며 "의료진의 수고 덕분에 아무 탈 없이 잘 지냈습니다. 하루를 제대로 쉬시지 못하고 많이 지쳐 계실텐데 매 진료마다 변함없이 밝고 따뜻한 말투에 조금 울컥했어요. 존경하는 우리 의료진, 꼭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존박은 지난 1월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 치료받았다. 존박은 격리해제 전 재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